기뻐야 할 졸업식까지… ‘총신대 사태’ 격화

김진영 기자 입력 : 2018.02.07 13:27

학생들, 김영우 총장 등 출입 저지… 한때 경찰 출동

총신대 김영우
▲졸업식이 진행된 총신대 사당캠퍼스 종합관 출입문에 ‘출입통제 김영우’라고 적힌 안내문이 붙어 있다. ⓒ김진영 기자
7일 오전 총신대학교 사당캠퍼스 종합관에서 진행된 2017학년도 총신대 대학 및 대학원 학위수여식이 최근 사태로 인해 어수선한 가운데 진행됐다.

학생들이 김영우 총장을 비롯해 일부 재단이사들의 출입을 저지한 가운데 한때 실랑이가 벌어져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결국 당초 정해진 일부 순서자들은 학위수여식에 참석하지 못했다. 총장이 수여해야 할 학위도 다른 이가 대신했다.  

학교 정문에는 김영우 총장을 규탄하는 대형 현수막이 걸렸다. 학내에도 이와 관련한 각종 대자보가 붙었고, 학위수여식이 진행된 종합관 내부에는 학생들이 차린 천막이 한 쪽을 차지했다.

총신대 총동창회는 최근 성명을 통해 "사태의 중심에는 김영우 목사가 있다"며 "모교의 혼란은 김영우 목사의 사적인 탐욕의 결과"라고 그의 사퇴를 촉구했다. 총신대 신대원 비대위도 학내 대자보에서 "도덕성을 상실한 김영우 씨와 재단이사들, 이들에게 부역하는 교수들"을 비판했다.

이처럼 총신 사태의 핵심에는 김영우 총장과 그에 동조하는 재단이사들이 있다. 교단(예장 합동)과 학교에선 오래 전부터 그의 장기 집권을 우려하고 "전횡을 일삼고 있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끊임없이 나왔었다.

여기에 기름을 부은 것이 지난해 김 총장이 배임증재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사건이었다. 그런데 이 같은 결정이 나기 불과 며칠 전 재단이사회가 학교법인 정관의 직위해제 및 해임 규정인 제45조 1항을 개정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공분은 극에 달했다.

원래 해당 규정은 "형사사건으로 기소된 교원에 대하여는 직위를 부여하지 아니한다"는 것으로 강제성을 띠었지만, 재단이사회는 이것을"...직위를 부여하지 아니할 수 있다"로 고쳤다.

총신대
▲한때 실랑이가 벌어져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김진영 기자
총신대
▲학생들이 김영우 총장과 일부 재단이사들의 출입을 막기 위해 문 앞에 서 있다. ⓒ김진영 기자
이후에도 재단이사회가, "총신과 교단의 관계를 단절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면서까지 정관 개정을 거듭하자 사태는 걷잡을 수 없이 번졌다. 학생들은 단식 투쟁에 들어갔고, 학교 건물 일부를 점거했다. 정상적인 학사 일정은 기대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총신 신대원 비대위 위원장인 곽한락 전도사(신대원 3학년)는 "이 모든 사태의 책임은 김영우 총장과 재단이사회에 있다. 학생들이 수업 대신 농성을 이어갈 수밖에 없는 심정을 헤아려 달라"며 "김영우 총장은 물러나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사태는 더욱 심각해질 것"이라고 했다.

김영우 총장에게 이에 대한 입장을 들으려 여러 번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되지 않았다. 재단이사회 대변인을 맡고 있는 문찬수 목사는 본지와의 통화에서 "별로 할 말이 없다"고만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