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펜스 부통령 “남북 고위급 회담, 트럼프의 대북 압박 결과”

강혜진 기자 입력 : 2018.01.09 15:40

“올림픽에 관한 회담”이라며 확대 해석 경계

마이크  펜스
▲마이크 펜스 부통령. ⓒ페이스북
미국의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8일 미국 보수성향의 라디오 프로그램 ‘데이나 쇼’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최대 대북 압박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9일 열리는 남북 고위급 회담이 “트럼프 대통령이 대북 압박을 결집해 온 데 대한 직접적 결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9일 미국의소리(VOA) 보도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례 없는 경제적·외교적 대북 압박을 결집해 왔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과 관련해 “올림픽 주제에 관한 회담”이라고 말해 이번 회담에 대한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그러면서 “역내(동북아) 우리가 이루는 모든 진전은 트럼프 대통령이 동맹국들, 심지어 중국의 시진핑 주석까지 결집시킨 강력하고 단호한 지도력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지난해 비무장지대를 방문해 실내에 머물지 않고 밖으로 나와 북한을 눈으로 직접 마주한 이유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의 단호한 결단, 동맹국 한국과의 지속적인 협력, 그리고 한반도 비핵화 입장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겠다는 의지가 투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북한이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할 때까지 이같은 최대 압박 기조를 완화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마침내 최종적으로 문명 세계의 인류 보편적 의견을 수용할 때까지 이를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