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장신대 교수 모임’ 출범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1.04 18:03

장신대
▲장신대 모습. ⓒ크리스천투데이 DB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장신대 교수 모임'이 출범한다.

공동대표에는 임희국·김운용·박상진 교수가 참여한다. 이들은 "모임 안에 기도영성분과, 학술신학분과,  대외연대분과를 두어 꾸준히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한국교회의 개혁을 위해 기도하고 활동해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는 12일 오후 2시 장신대 여전도회기념음악관 연주실에서 '명성교회 세습철회와 교회개혁을 위한 연합기도회'를 갖기로 했다.

기도회는 교수들이 주관하며, 학생과 동문들도 연합해 모임을 갖게 된다고 한다.

공동대표 외에 참여 교수들의 명단은 알려지지 않았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