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재헌 씨, ‘이용도 믿음학 연구소’ 설립

이대웅 기자 입력 : 2018.01.04 18:02

자료 수집, 정리, 출판, 강연 등 이용도 연구 기틀 마련

정재헌
▲정재헌 연구소장. ⓒ행복미디어 제공
독립운동가이자 부흥사였던 이용도(1901-1933) 목사 연구를 위한 '이용도믿음학연구소(Yongdo Institute of Faithology, 이하 이용도연구소)'가 설립된다.

이용도 목사 연구가이자 관련 저술가인 정재헌 씨(35)는 이용도연구소를 설립하고 '이용도 목사 바르게 알리기'에 본격 나섰다.

정 소장은 "이용도 관련 역사자료를 수집, 정리, 공유함으로써, 이용도 신학 연구가 역사적 토대 위에 바로 세워지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연구소를 세우게 됐다"고 밝혔다.

정 소장은 '이용도 목사 평전', '이용도 목사 시편', '이용도 목사 365 묵상집', '이용도 목사 이단론 비판' 등을 쓴 저자로, 이용도 목사 서적을 집중적으로 저술, 발간하면서 '이용도 명예회복'에 앞장서고 있다.

정재헌 소장은 "그동안 이용도 연구는 사료 빈곤으로 추측이 난무했고, 몇몇 역사가들은 1차 자료 대신 인용 오류가 뚜렷한 2차 자료를 조합해 이용도 연구를 진행했다"고 지적했다.

정 소장은 "성서를 소외시킨 성서학이 힘이 없듯, 이용도의 말을 소외시킨 이용도 연구에 무슨 의미가 있느냐"며 "이는 '경기하는 자가 법대로 경기하지 아니한 것(딤후 2:5)'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역사 인물을 연구하기 위해서는 충실한 역사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며 "앞으로 신뢰할 만한 자료를 중심으로 비평적으로 재구성된 역사의 토대 위에, 이용도와 관련된 다양한 신학 연구를 전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도연구소의 1차 프로젝트는 '이용도 목사 전집 복원'이다. 정재헌 소장은 "1930년대 변종호(1904-1984)에 의해 이용도의 책이 첫 출판된 이래 1986년까지 전집 10권이 완성됐고, 1993년에 재발간됐다 2004년 5권으로 축소 출판됐다"며 "그러나 이 전집이 곧 절판됐으므로, 전보다 더욱 발전된 형태로 전집을 복원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소장은 "이를 위해 그동안 미공개 자료들을 발굴해 왔는데, 이 자료들은 이용도 역사 연구에 새로운 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용도 목사 관련 2차 서적 출판, 이용도 세미나와 교회, 단체, 학교 등을 대상으로 한 강연 등을 통해 "이용도를 21세기에 계속 살아 있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연구소 이름에 대해 정재헌 소장은 "믿음학이란 '신학'인데, 이때의 신학은 '神學'이 아닌 '信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믿음(信)은 하나님(神)에게서 오고, 다시 믿음(信)은 하나님(神)께로 간다"며 "이렇게 신(信)과 신(神)을 오가는 동안, 하나님(神)에 대한 믿음(信)은 단단히 다져지고 하나님을 앎(神學)이 피부에 와 닿게 되는 것이 바로 믿음학(信學)"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용도라는 인물이 어떠한 믿음으로 하나님을 섬겼는지를 탐구하기에는, 신학(神學)보다 신학(信學), 즉 믿음학이 적합한 낱말"이라고 덧붙였다.

정 씨는 340일간의 유럽, 러시아, 한국 자전거 여행기인 <젊은 날의 발견>, 결혼을 망설이는 30대를 향한 메시지 <30대가 30대에게 쓰는 편지>, 마태복음 1-7장을 읽기 쉽게 정리한 <야 이놈아 성경에 다 쓰여 있다> 등의 저자이기도 하다.

정 소장은 특히 357일간의 신혼여행 이야기를 담은 <생존 신혼여행기>도 곧 출간 예정으로, 결혼과 신혼여행에 대한 여러 생각거리를 제시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의: 02-2278-5578, www.yongdofaithology.com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