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즈엠, 기부 위한 유아 그림책 <빛을 기다리는 아이> 출간

이대웅 기자 입력 : 2017.12.29 14:05

밀알복지재단 '태양광랜턴 보내기 캠페인'에서 모티브

빛을 기다리는 아이
▲<빛을 기다리는 아이> 표지.
유아교육 전문기업 '키즈엠(대표 박형만)'과 밀알복지재단(이사장 홍정길)이 함께 만든 유아용 그림책 <빛을 기다리는 아이>가 출간됐다.

<빛을 기다리는 아이>는 전기시설이 없는 아프리카 오지 마을에 사는 한 아이의 일상을 담은 교육용 그림책이다.

주인공과 가족들은 저녁이면 캄캄한 어둠 속에서 요리를 하다 다치고 길을 걷다 넘어지는 등, 각종 위험과 불편을 겪는다. 어느 날 아빠로부터 책을 선물받은 주인공은 책 속에서 '빛을 모으는 물건'에 대해 알게 되고, 빛이 있다면 달라질 저녁을 상상한다.

책에서는 빛을 간절히 원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빛 없이 살아가는 생활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일인지 전달하고, 이들이 꿈꾸는 소박한 소망을 이야기한다.

키즈엠 관계자는 "<빛을 기다리는 아이>는 밀알복지재단이 진행하고 있는 '라이팅칠드런' 캠페인을 지원하기 위해 만든 그림책"이라며 "해당 도서 판매수익 5%를 매년 밀알복지재단에 기증해 아프리카 어린이들에게 태양광랜턴이 보내질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라고 밝혔다.

밀알복지재단 황대벽 전략사업부장은 "그림책에 나오는 이야기는 실제 아프리카의 빈곤지역 아이들이 빈번하게 겪는 일들"이라며 "<빛을 기다리는 아이>는 아이들에게 아프리카 빈곤 지역의 어려운 현실을 알리고, 나눔 의식을 함양하게 만드는 좋은 교육용 그림책이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빛을 기다리는 아이
▲<빛을 기다리는 아이> 속 한 장면.
<빛을 기다리는 아이>는 교보문고와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등 전국 서점과 인터넷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책 <빛을 기다리는 아이>의 모티브가 된 밀알복지재단 '라이팅칠드런'은 전기 없이 살아가는 아시아·아프리카 오지마을 주민들에게 태양광랜턴을 만들어 보내는 참여형 기부 캠페인이다. 2012년부터 지금까지 17개국 5만가구에 태양광랜턴을 보급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