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산불’ 재난 있었지만 성탄의 기쁨이 넘쳤던 예배

미주 기독일보 기자 입력 : 2017.12.16 22:52

벤츄라 카운티 10개 한인교회 참여해 드려

벤츄라 카운티
▲찬양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미주 기독일보
미국 LA 북서쪽에 위치한 벤츄라 카운티 지역 한인교회들이 성탄을 감사하며 찬양예배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현지시간 12월 10일 오후 5시 벤츄라 카운티 교역자협의회(회장 승광철 목사, 총무 이정구 목사) 주최로 새생명교회(승광철 목사)에서 열린 이 찬양예배에는 10개 교회에서 약 200여 명의 성도가 참석해 본당을 가득 채웠다.

이정구 목사는 "최근 산불로 인해 예배 장소가 변경되는 어려움에도 하나님께서 큰 위로와 기쁨을 주셨다"면서 "예배 중에 재난 당한 분들을 위한 특별 합심기도의 시간을 통해 더욱 연합하게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려운 경기에도 작년에 비해 두 배 이상 헌금이 늘었다"고 덧붙였다.

이날 찬양예배는 남재헌 목사(옥스나드한인연합감리교회)의 인도와 새생명교회의 경배와 찬양으로 시작됐다. 오정택 목사(주님의교회)가 기도 후 주님의교회가 '기쁨의 찬양'이란 주제 아래 <사랑의 왕, 목자들의 축제>로 문을 열었다. 남재헌 목사의 마태복음 1:1-6, 23 성경봉독 후 벤츄라감리교회(김민영 목사)가 '능력의 찬양'이란 주제로 성탄 찬송 메들리를 선보였다.

이어 이정구 목사(벤츄라카운티장로교회)가 '임마누엘 하나님의 은혜'라는 제목으로 설교 후 씨미밸리 한인교회(반채근 목사)가 '평화의 찬양'이란 주제로 <가장 빛난 별, 쿰바야>를 불렀다.

이상영 목사(카마리오연합감리교회)가 봉헌, 합심기도 후 새생명교회(승광철 목사)가 '은혜의 찬양'이란 주제로 <모두 찬양합시다, 예수님은 사랑이시라>를, 카마리오연합감리교회가 '영광의 찬양'으로 <은혜 알게 하소서, 복된 주의 날>을, 옥스나드연합감리교회가 '축복의 찬양'으로 <찬양하리라, 오 거룩한 밤>을 불러 대미를 장식했다. 마지막으로 참석한 성도들이 다 함께 '참 반가운 성도여'를 부른 후 승광철 목사의 축도로 마쳤다.

이날 헌금은 산불로 인해 피해를 입은 벤츄라 지역에 구호금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