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통일, ‘기도’만 하면 저절로 이뤄지는 것인가?

입력 : 2017.12.06 16:47

[강철호 칼럼] 정치 분단 70년을 맞으며

통일세미나 북한 강철호 탈북
▲강철호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DB
언제부턴가 우리는 모든 문제를 무조건 기도하면 된다고 쉽게 말해왔다. 그러다 보니 행동 없이 그냥 '립서비스'로 주님께 애원하는 것으로 이 말을 현혹해 왔다.

주님께 복을 구하는 것도 그 복을 받을만한 행동이 동반돼야 하지 않을까?

요즘 곳곳에서 북한 핵 위협으로부터 한반도 위기를 놓고 기도하는 사람, 단체가 많다. 물론 평화통일을 위해 기도해야 함이 당연하다.

그런데 그 기도로 책임과 역할을 다했다고 자만하는 우리가 문제다. 하여 곳곳에서 문제의 본질을 해결하기 위한 행동은 뒷전이고, '기도합시다, 기도하면 됩니다'로 문제를 쉽게 피해 가려 한다.

북한 문제에 있어 한국교회가 제일 고질적인 문제는, 바로 북한을 잘 도와주면 곧 이 땅에 평화가 온다는 무책임한 행동이다. 그리고 기도만으로 신앙의 의무를 다했다고 자만하는 것이다.

이런 무책임은 지도자들일수록 더 심각하다. 한국교회는 북한 선교를 어떻게 할 것인가? 이 문제에 있어서도 '기도하자'는 것이 지금까지의 대안이었다.

분단 70년, 왜 우리는 아직도 분단을 안고 살아야 하는가? 하나님의 선하신 복음의 영향력을 북한에 끼치기 보다, 그냥 '싸구려 구제'로 모든 책임을 다했다고 교만하게 행동한 결과가 아닐까?

더 안타까운 것은 평화통일을 위한답시고 곳곳에서 토론회 세미나를 연다면서, 보수는 보수끼리, 진보는 진보끼리 모여 원론적인 말잔치를 하고 끝난다는 것이다.

그러나 진정한 통일은 보수는 진보의 소리를, 진보는 보수의 소리를 귀담아듣는 겸손한 자세에서 시작되는 것 아닐까?

남북 간 갈등은 차치하고 남남 갈등도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는 우리가 통일을 논한다는 것에 대해, 하나님도 가슴 아파하시지 않을까?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보이신 복음은 바로 순교였다. 얼어죽을 각오, 굶어죽을 각오, 맞아죽을 각오를 보여주시지 않았는가?

그러나 언제부턴가 교회에서도 복음이란 이름으로 '북한을 자극하면 안 된다'고 노골적으로 비난하는 이들이 있다.

그렇다면, 교회가 주장하는 복음통일이 대체 무엇이어야 하는가? 오늘날 남북 분단 문제가 정치 현상이 아닌 영적 문제임을 교회가 바로 자각할 때, 복음통일의 문이 열릴 것이다.

지금 북한에 억류되어 있는 우리 국민 전부가 기독교인이다. 왜, 북한은 유독 기독교 복음을 두려워할까?

탈북민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영접하고 제일 많이 고백하는 것은, 북한에서 여태 살아오면서 하나님이 가장 싫어하신 사람을 신으로 섬겨온 자신들의 행동에 대한 회개이다.

지금 북한이 두려워하는 것은 바로 참된 하나님의 진리인 복음이다. 자유를 찾아 우리나라로 넘어온 탈북민 3만 1천명, 이들을 복음안에서 잘 준비시켜야 한다.

북한과 다양한 루트로 직접 연락하는 탈북민들이 가족들을 먼저 복음으로 깨운다면, 북한 동포들이 김정은에게 '빵을 달라'가 아닌 '신앙의 자유를 달라'고 외칠 것이고, 복음의 혁명이 북한에서 일어날 것이다.

내년 2018년은 우리 민족이 정치 분단 70년을 맞는 해다. 영토 분단 70년은 이미 지나갔다. 조국 교회가 눈물로 씨를 뿌리는 심정으로, 다가오는 정치 분단 70년을 민족 복음화를 위해 독립운동을 한다는 각오로 행동하고 기도한다면, 하나님께서 우리 민족에게 꿈꾸는 것 같은 통일을 반드시 주실 줄 믿는다.

강철호 목사(새터교회)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