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증] 배우 서민정의 아버지 서영주 전 산업자원부 차관보

이미경 기자 입력 : 2017.12.02 19:27

서영주
▲서영주 교수 ⓒCGNTV
최근 뉴욕에서의 삶을 대중에게 공개한 배우 서민정의 아버지인 전 산업자원부 차관보 서영주 교수(순천향대)가 몇 개월 전 CGNTV '하늘빛 향기'에서 간증한 내용이 화제가 되고 있다.

딸의 전도로 주님 만난 서 교수는 대학 시절 니체 사상에 심취해 기독교에 대해 반감을 가지고 있었으나 딸의 손에 이끌려간 새벽기도회에서 처음 하나님을 만나게 됐다. 이후 서민정의 교통사고와 암 수술을 통해 머리가 아닌 가슴으로 신앙생활을 하게 됐다.

서민정은 2007년 결혼 후 남편을 따라 미국으로 갔는데 가기 직전 부모님을 전도하고 떠났다고 한다. 서민정은 부모님을 전도하기 위해 1년 동안 함께 차를 탈 때면 설교와 찬양 테이프를 틀었고 그로 인해 자연스럽게 복음을 접하게 된 서 교수는 딸과 함께 우연히 새벽기도회에 간 어느 날 눈물로 하나님을 만났다.  

서민정이 연예활동 중 큰 교통사고를 당한 적이 있는데 그것이 하나님과의 관계를 더 깊게 하는 접촉점이 되었다. 서 교수는 "참된 믿음은 성경 지식이 아니라 기도가 정말 중요한 것"이라며 "영과 진리로 예배하는 삶이 진정한 신앙"이라고 자신의 신앙관에 대해 피력했다. 그 후 신장암 판정을 받고 자신이 죄인이라는 깊은 깨달음이 오면서 신앙의 전환을 맞이하게 됐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