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평등’ ‘낙태법 폐지’ 논란 등으로 여성가족부 규탄

김신의 기자 입력 : 2017.11.30 08:43

여성가족부성평등정책반대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를 비롯한 여러 단체가 여성가족부 앞에 모였다. ⓒ김신의 기자
여성가족부성평등정책반대
▲저마다의 피켓을 들고 성명서발표에 참여하고 있는 시민들. ⓒ김신의 기자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를 비롯한 여러 단체들이 29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여성가족부) 앞에서 여성가족부를 향한 규탄 기자회견 및 성명서 발표 시간을 가졌다.

이날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 학부모 대표는 “여성가족부가 제시한 ‘양성평등정책 기본계획’은 ‘양성평등’이 아닌 ‘성평등’ 기반이며, 이는 대한민국헌법의 양성평등 이념과 기본정신에 어긋나는 위헌이고 위법”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라커룸과 화장실을 자신이 선택한 성별에 따라 사용하게 하도록 법을 재정한 해외의 사례 등을 반면교사로 덧붙였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낙태법 폐지’ 논란과 관련해서도 정부 기관을 향한 규탄의 메시지를 전했다.

차세대바로세우기학부모연합은 “성소수자와 일부 진보 여성단체가 낙태를 권리로 가르친다. 절제와 금욕은 고사하고 무분별한 성관계를 유도한다”며 “학교는 성적 욕구 충족방법이 아닌 남녀의 바른 역할을 가르쳐야 한다. 미성숙한 청소년에게 성의 본질인 생명을 가르쳐주는데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실수로 생긴 아기를 아무렇지 않게 지우는 사건이 이미 많다. 생명 경시풍조가 우려된다. 저출산과 이성결혼제도를 무너뜨림으로 인한 가정파괴, 또 이로 인한 사회붕괴가 우려된다”며 “생명을 잉태하고 출산하는 것은 아름다운 것이다. 태아도 어머니의 신체와 분리된 생명이다. 태아살해를 공모하는 대한민국이 되선 안된다”고 했다.

헤세드결혼문화선교회와 반동성애기독시민연대 측은 “전통 가족제도 거부 문제와 남녀의 대립·갈등 구조를 부추기는 현실 및 출산 저하는 사회 구조의 문제보다 정신·심리적인 요건이 크다. 저출산 해결을 위해 정부가 10년간 쓴 돈이 122조원”이라며 “결혼출산 문제는 남녀가 함께해야 가능하다. 구국운동 차원에서 해결책을 마련해야한다. 여성가족부가 결혼가족부로 개편돼야한다”고 전했다.

마지막 순서로 바른성문화를위한국민연합, 건강한사회를위한국민연대를 포함한 291개 단체가 준비한 성명서 낭독이 이어졌다.

한편 전국 부모시민단체연합과 반동성애시민단체연합 외 단체들은 11월 30일 오전 11시 정부서울청사(여성가족부) 앞에서 ‘양성평등을 성평등으로 개정’ 반대 집회를 갖는다. 당일 집회에서는 페미니즘의 폐해와 여성가족부 폐지 등에 대해 다루어질 예정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