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정신의학회가 동성애는 질병이 아니라고 선언하지 않았나요?

입력 : 2017.11.19 19:46

동성애와 동성혼에 대한 21가지 질문⑤

* 본지는 '아름다운 결혼과 가정을 꿈꾸는 청년모임'(아가청)이 펴낸 책 「동성애와 동성혼에 대한 21가지 질문」(CLC)의 내용을 연재합니다.

동성애 동성결혼 반대 아산시민대회
▲“동성애는 자유의 문제가 아니다! 자유에는 타당한 제한이 따른다!’라고 적힌 깃발 ⓒ크리스천투데이 DB

Q 5. 1973년 미국정신의학회는 정신과 진단의 표준을 제시하는 정신장애 진단 및 통계 편람(DSM-III)에서 동성애를 정신과 진단명 리스트에서 삭제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 40년 동안 동성애가 정신질환이 아니라는 과학적 근거는 의학, 심리학, 사회학을 비롯한 다양한 학제의 연구 결과로 지속적으로 축적되면서, 오늘날 동성애가 질병이 아니라는 주장은 상식이 되지 않았나요?

A. 1970년 미국정신의학회 학술대회에서부터 게이 인권 운동가들은 이후 3년 간 시위, 세미나장 난입, 마이크 뺏기, 소란, 위장 입장, 전시장 난동 등을 지속하였고, 게이 인권 운동가들의 정치적이고 조직적이고 공격적이고 집요한 요구와 게이 정신과 의사들의 호소에 이은 논쟁과 타
협 끝에 1973년에 동성애를 성도착증 범주에서 빼기로 하였습니다. 이 사건은 과학(의학)이 사회적 이슈에 의해 굴복당하는 정치적 사건이라는 평가를 받습니다. 그러나 1977년 실시한 조사에서는 정신과 의사 중 다수가 동성애가 병이며 동성애자는 신뢰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미국정신의학회가 동성애 치료를 중단하기로 결정하자, 이에 반발하여 동성애가 치유될 수 있다고 믿고 있는 의사들과 임상 심리 치료사들은 전환을 원하는 동성애자를 치료 윤리 기준에 맞게 치료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 대표적인 단체가 1992년에 결성된 NARTHNational Association for Research and Therapy of Homosexuality입니다. 2007년에는 NARTH에 1,500명 이상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국제적으로는 미국과 달리 WHO가 만든 국제질병분류 제10판(ICD-10)에 "Egodystonic sexual orientation"(자아 이질적 성지남)이라는 병명을 두고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이를 번역하여, "한국 표준 질병 사인 분류"에 이 병명을 실어서 원하는 동성애자를 치료할 수 있도록 하였습니다.

또한 미국정신의학회의 최신 DSM-5(제5판)은 "성상담", 그리고 WHO의 ICD-10판은 "성적 태도, 행동 및 지향에 관련된 상담"이라는 코드를 두어 성지남(sexual orientation)에 대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장치도 두고 있습니다. 미국정신의학회가 동성애를 정신질환에서 제외하였다고 해서 동성애를 윤리적으로 비난하거나 책임을 지울 수 없다는 결정을 한 것은 아닙니다(간통, 강간, 근친상간 등도 정신질환은 아니지만 비윤리적인 행위로 분명하게 인식되듯이 동성애 역시 정신질환에서 제외되었다고 하더라도 본질상 비윤리적 행위인 것은 변함없는 사실입니다). (계속)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