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피해, 한동대학교 안전 위해 휴교, 학생 2명 세명기독병원에서 치료

김신의 기자 입력 : 2017.11.15 17:42

한동대 지진 외벽
▲지진으로 인해 한동대 외벽이 무너졌다. ⓒfgcTV 공익방송
15일 14시 29분경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해 포항지역 한동대 건물 일부가 붕괴됐다.

한동대 관계자 측은 “무엇보다도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건물 외벽 일부 손상 되었고 일부 건물에 균열이 확인됐다”며 “여진 여부도 남아 있고 건물이 안전한 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이번 주 일요일까지 휴교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생들이 안전하게 귀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여 조치하고 있다”며 “학생 2명이 찰과상을 입어 현재 세명기독병원에서 치료중”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