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태 칼럼] 노인들의 처신

입력 : 2017.11.15 14:57

김형태 총장
사람은 태어나면서부터 변해가는데, 그것을 성장이나 노쇠라고 한다. 죽어가는 과정이기도 하다. 나이가 들면서 늙어가는 이도 있고, 낡아지는 이도 있고, 익어가는 이도 있다. 세상과 대응하면서 세상도 변하고 자신도 계속 변하기 때문에, 항상 현재 진행형으로 바뀌어야 한다.

바뀌는 데는 혁명(revolution)과 진화(evolution)가 있다. 혁명은 밖의 힘에 의해 강제되는 것이고 진화는 내가 변화를 주도하는 것이다. 진화하지 않으면 혁명을 당한다. 이런 현상을 참작하여 노인들이 하지 말아야 할 것을 찾아보도록 하자.

①잔소리를 하지 말자: 아는 것도 모르는 척, 보았어도 못 본 척하라. 더 이상 세상이 내 맘대로 되지 않기 때문이다.

②큰소리로 말하지 마라: 내 주장과 소신을 내세우려 해도 쉽게 따라오지 않는다. 의견을 제시할 순 있으나 강요하진 마라. 그들의 생각은 나와 다르기 때문이다.

③어떤 경우든 남을 원망하지 마라: 특히 가족 중에 누구를 원망하고 미워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자신만 더 소외된다.

④생을 포기하지 마라: 너무 오래 살았다는 둥, 이 나이에 무얼 하겠냐는 둥, 자조적인 말로 자신을 잉여인간으로 규정하지 마라. 살아있는 것 자체가 생의 환희요, 감격이라고 생각하라.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어도 인생은 즐거운 것이다.

⑤노인이라는 이름으로 젊은이를 탓하거나 책망하지 마라: 젊은이들의 생활양식이나 사고방식이 노인들과 같다면 사회가 발전할 수 없고, 그 사람도 기대할 게 없다. 젊은이들의 문제는 젊은이들의 기준으로 이해하고 용납해야 한다.

⑥쉽게 삐치지 말자: 가족이나 타인들에게 원망과 섭섭함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대범하게 넘어가라. 결국 그 책임은 자신에게 있다고 생각하고 연잎에 물방울 굴러가듯이 털어버리고 기억에 두지 말자.

⑦모든 것을 다 아는 척 하지 마라: 옛날 큰 공부를 했더라도 아는 것보다 모르는 것이 더 많기 마련이고 현대 사회의 여러 정보는 옛날 고학력자들을 무식하고 무능하게 만들고 있다. 자꾸 옛날 이야기로 아는 체 하지 말자.

⑧응석부리지 말자: 어떤 모임이나 지하철 안에서 특별대우를 기대하지 마라. 똑같이 의무와 권리를 누려야지 나 중심으로 주변 사람들이 챙겨주기를 기대하지 않는 게 좋다. 그 자체가 '갑'의 생각일 수 있다.

⑨밖에 나가서 가족들의 이야기는 삼가는 게 좋다. 특히, 자식이나 며느리 흉을 보는 것은 절대 금물이다.

반대로 노인이 될수록 해야 할 의무사항들이 있다.

①마음의 짐을 내려놓아야 한다: 재산을 모으거나 지위를 얻으려면 경쟁을 해야 되는데 이제 그런 부담을 내려놓아야 한다. 그것이 노인스러운 것이다.

②권위를 내려놓아야 한다: 노력해서 나이 먹은 것이 아니므로 나이 먹은 것을 자랑할 필요는 없다. 나이 든 것이 주는 것은 지위도 아니고 권위도 아니다.

③용서하고 잊어야 한다: 살면서 쌓인 미움과 서운한 기억들을 이제는 망각의 장으로 보내야 한다.

④항상 몸이나 옷의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마지막까지 남루한 모습을 보이지 않으려면 용모와 건강관리에 세심해야 한다. 목욕을 자주 하고 의복이나 모자, 구두 등을 잘 챙겨서 누추하게 보이지 않도록 하자.

⑤감수할 것이 있다: 돈이 부족한 데서 오는 약간의 불편함, 지위의 상실에서 오는 소외감과 자존심의 상처, 가정이나 사회에서의 존재감의 상실 등을 담담히 받아들여야 한다. 왕년에 나는 추억으로만 기억하라.

⑥신변을 정리하자: 죽은 다음에 유가족들이 해 주겠지 하지 말고, 소관 물건들을 깨끗이 정리하는 게 좋다. 특히 채무관계 등은 깔끔해야 한다.

⑦자식으로부터 독립해야 한다: 금전적인 독립, 정서적인 의존 관계도 기대하지 말자. 자식도 결국 남이다. 제일 가까운 남일 뿐이다.

⑧시간을 아껴서 금쪽같이 귀하게 써야 한다: 노인의 시간은 곧 생명 자체다. 돈이나 금보다 귀한 것이다. 넋 놓고 보낼 수 없는 것이다.

⑨감사와 봉사해야 한다: 삶의 마지막은 누군가에게 의존해야 한다. 효성스런 직계 자녀가 없다면 더더욱 그렇다. 이 사회에 감사를 표하고 가족이나 교우들에게 고마움을 느끼게 처신하는 게 좋다.

⑩참여하라: 끝까지 모임이나 교회(종교 활동), 봉사활동에 적극 참여하라. 그리고 아쉬움 없이 작별하자.

김형태 박사(한국교육자선교회 이사장)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