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68% “신앙에 반할 경우, 동성결혼 케이크 제작 거부 가능”

강혜진 기자 입력 : 2017.11.06 16:37

잭 필립스
▲동성결혼 케이크 제작을 거부했다 처벌을 받은 잭 필립스 . ⓒ미국 크리스천포스트
미국 크리스천투데이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68%의 미국인들이 ‘제빵사는 그들의 종교적인 신념에 반할 경우, 동성결혼식을 위한 케이크 제작을 강요받아선 안된다’는 견해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워싱턴 D.C.에 소재한 카토 인스티튜트(the Cato Institute)는 지난달 31일(현지시간)이 같은 결과가 포함된, 미국인들과 관련된 다양한 언론의 자유 및 사회 문제들에 관한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미국인들의 50%는 ‘종교적인 이유로 반대하는 사업에는 게이와 레즈비언에 대한 서비스 제공도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고 답했고, 32%는 ‘제빵사는 반드시 동성결혼식 케이크 주문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미국인들의 68%는 “제빵사는 자신의 종교적 신념에 위배될 경우, 결혼케이크를 반드시 만들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고 이 보고서는 덧붙였다.

민주당과 공화당은 이 이슈와 관련해 대체적으로 반대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복음주의자들 가운데 42%는 동성결혼식에 사용할 케이크를 굽는 것은 그 결혼식을 지지하는 것으로 여겨질 수 있다고 답했다.

반대로 개신교(26%), 가톨릭(27%), 기타 종교(28%)의 경우 약 4분의 1 정도만 그렇다고 답했다.

특히 제빵사가 동성결혼식에 쓰일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것에 대해 처벌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에는 대부분의 미국인들이 반대했다. 약 66%가 “그(그녀)에게 아무런 조치도 취해선 안된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20% 정도만 사람들이 이 빵집을 상대로 불매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답했으며 12%는 제빵사가 벌금을 물어야 한다고 답했다. 6%는 그의 자격증을 박탈해야 한다고 답했고, 1%는 그를 교도소로 보내야 한다고 답했다.

강력한 진보주의자들의 대다수(66%)는 “정부가 동성결혼 케이크 제작을 거부한 제빵사를 어떤 형태로든 처벌을 해야한다”고 답했다. 반대로 정부가 빵집이나 제빵사를 상대로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온건주의자와 강력한 보수주의자들은 각각 22%와 4%였다.

카토 인스티튜트는 지난 8월 15일부터 23일까지 유고브와 함께 2,547명의 미국 성인들을 대상으로 이번 조사를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3%, 신뢰수준은 95%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명예훼손이나 허위사실, 욕설 및 비방 등의 댓글은 사전 예고 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