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에게 희망을”

김신의 기자 입력 : 2017.10.12 16:00

월드비전, ‘세계 여아의 날’ 맞이 아프리카 소녀들 위한 기념행사

세계여아의날월드비전
▲세계 여아의 날 맞아 아프리카 소녀들을 위한 선물상자를 만든 명지대학교 사회봉사단 학생들. ⓒ월드비전
세계여아의날월드비전
▲아프리카 소녀들을 위한 면생리대 선물상자를 만들고 있다. ⓒ월드비전
국제구호개발NGO월드비전(회장 양호승)이 UN 지정 ‘세계 여아의 날(10월 11일)’을 맞이해 아프리카 소녀들의 행복과 건강을 기원하는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는 월드비전 ‘꽃들에게 희망을’ 캠페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꽃들에게 희망을’ 캠페인은 월경으로 인해 사회적 불평등 및 다양한 어려움을 겪는 국내외 여아들을 위해 위생용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기념행사는 ‘크리스마스 선물 상자’를 제작하는 과정으로 지난 11일(수) 명지대학교 사회봉사단 학생 15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월경으로 인해 고통 받는 여아들에게 크리스마스 선물처럼 따뜻한 마음을 담은 면 생리대를 선물하자는 의미다.

또한, 아프리카 소녀들을 응원하기 위해 크리스마스 카드를 작성하고, 400개의 면 생리대로 만든1.5m 높이의 크리스마스 트리도 함께 공개하며 아프리카 소녀들의 건강과 평등한 교육 기회를 염원했다.

월드비전 마케팅부문 어호선 부문장은 “세계 여아의 날을 맞아, 전 세계 여아들이 마주한 불평등 중 하나인 월경을 이슈로 기념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 월드비전은 월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돕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여아의날월드비전
▲아프리카 소녀들을 위한 희망과 응원의 메시지를 적는 명지대학교 학생. ⓒ월드비전
‘꽃들에게 희망을’ 캠페인을 온라인 채널로도 확산한다. 월드비전은 세계 여아의 날을 맞아 10월 11일부터 12월 10일까지 일러스트 작가 ‘오리여인’과 함께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다음스토리펀딩, 텀블벅)을 통한 후원 캠페인을 진행한다. 해당 캠페인을 통해 모금된 후원금은 국내외 여아에게 면생리대를 전달하며, 케냐 현지에서 여아들을 위한 보건위생사업(생리위생교육 및 위생시설 설치 등)에 쓰일 계획이다.

한편 지난 2010년 유엔(UN)이 선포한 ‘세계 여아의 날’은 여러 개발도상국의 소녀들은 여자라는 이유로 조혼, 폭력, 차별 등으로 고통 받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여자 아이들의 동등한 기회 여건을 보장하고, 성적 불평등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기 위해 제정됐다.

월드비전은 지난 2015년부터 위생용품이 없어 학교에 가지 못하는 아프리카 여아를 위해 ‘꽃들에게 희망을’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캠페인에는 11,411개의 면 생리대가 국내 후원자들의 참여로 제작되어 케냐 앙구라이 소녀들에게 전달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