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공단기업 비대위, “北 시설 무단 가동 확인 위해 방북 신청”

강혜진 기자 입력 : 2017.10.11 17:56

신학용 공동위원장 “북한은 무단 사용 즉각 중단하라”

개성공단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들이 북한의 개성공단 시설 무단 가동 여부 확인 차 개성공단 방문을 신청키로 했다고 11일 밝혔다.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서울 여의도에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이같은 결정사항을 전했다.

북한은 앞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와 ‘메아리’를 통해 기성공업지구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사진과 함께 “공장들은 더욱 힘차게 돌아갈 것”이라고 보도했다.

신한용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개성공단 투자자산은 우리 기업의 자산이므로 북한은 무단 사용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며 “남북 양 당국은 입주기업이 개성공단 무단가동의 진위를 확인하고 시설물 유지 관리, 보존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공단에 방북할 수 있도록 승인하고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