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호 목사 “명성교회 합병 가결한다면, 가만 있지 않겠다”

이대웅 기자 입력 : 2017.09.21 15:29

21일 “명성교회 하나만의 문제 아니다”

김동호
▲김동호 목사. ⓒ크리스천투데이 DB
김동호 목사가 세습금지법 위헌 해석에 대해 "절대로 그냥 가만 있지는 않겠다"고 21일 SNS에서 밝혔다.

김 목사는 "하나님의 은혜로 이번 예장 통합 총회에서 세습금지법 개정은 다루어지지 않았으나, 세습금지법 위헌해석은 잔불처럼 남아있어 언제 다시 발화할지 몰라 걱정이 태산"이라며 "자나 깨나 불조심"이라고 밝혔다.

그는 "명성교회는 거의 야바위꾼이 되어가는 것 같다. 수백억 원을 들여 개척교회를 지어 아들 목사에게 주고, 또 때가 되니 두 교회를 합병하겠다고 꼼수를 부린다"며 "그것은 내 보기에 그냥 세습보다 몇 배, 아니 몇백 배 더 나쁘고 악한 것이다. 세상도 이렇게는 안 한다"고 말했다.

김동호 목사는 "삼척동자도 꼼수인줄 알 합병을 명성교회가 속해 있는 서울동남노회와 총회는 어떻게 처리할지 궁금하다"며 "명성교회의 불의를 보고도 못 본 체, 알면서도 모르는 체, 비겁하게 그냥 넘어간다면 우리 교단은 죽은 교단이 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목사는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 믿고 기대한다"며 "아무리 수작을 부려도 그것은 우리 교단이 총회에서 결정한 세습금지법을 위반 한 것이기 때문에 위법"이라고도 했다.

그는 "명성교회가 합병을 가결하여 그대로 진행한다면, 뜻 있는 교계 변호사들에게 자문을 구해 무효소송이라도 내 봐야겠다"며 "호락호락 넘어가도록 절대로 뒷방에 앉아 구경만 하지는 않겠다. 동지들을 규합하고 죽을 힘을 다해 싸워보겠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 목사는 "그것은 명성교회 하나만의 문제가 아닌 한국교회 전체의 문제이고, 나아가 우리 개신교의 운명이 걸려 있는 일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