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박감 더하는 <구해줘>, 옥택연·우도환 매력적 男주인공들이 교회에 전하는 메시지..."

이대웅 기자 입력 : 2017.09.16 23:31

박욱주 박사, 본지 칼럼 통해 분석

구해줘
▲<구해줘>의 사악한 이단 교주 백정기. 시청자들은 이 배역을 통해 단지 이단 교주들뿐 아니라 도덕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정통교단 목회자들의 모습도 떠올리게 된다.
OCN 주말 드라마 <구해줘>가 절정을 향해 치닫는 가운데, 기독교적 입장에서 그 의미를 분석한 글이 공감을 얻고 있다.

본지 칼럼니스트 박욱주 박사(연세대 겸임교수)는 "<구해줘>는 이단 문제에 있어 정통 기독교회들이 보이는 무능함에 대해 아쉬움과 실망을 표하는 동시에, 이단 발흥을 부추기는 병든 한국 사회를 날카롭게 질타하고 있다"며 "사회에 만연한 불의로 피해자 및 희생자들이 한계선상으로 내몰리고 있는 가운데, 교회들이 이들의 영혼을 돌아보지 않는다면, 과연 이들이 향할 곳이 어디일까. 범죄, 아니면 혹세무민하는 미신과 이단뿐"이라고 지적했다.

박 박사는 "이단의 발흥을 근본적 차원에서 예방하려면 사회에 온전한 복음을 전해야 하는데, 이를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교회가 힘 닿는 범위 안에서 사회의 공의 확립에 최대한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해줘> 속 사이비 집단 '구선원' 폭로에 앞장서고 있는 두 남자 주인공, 한상환(옥택연 분)과 석동철(우도환 분)에 대해선 "학생들이 겪는 불행한 현실을 잘 반영하면서도, 그 현실을 극복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매력적인 캐릭터"라며 "한상환은 방관자로 살아가던 자신의 모습에 혐오와 죄책감을 느끼고 약자를 돕는 쪽으로 돌이켰다. 석동철은 처음부터 약자의 편을 든다. 현실에서 보기 힘든 의협심이 이 두 배역에 투사되어 있다. 그래서 시청자는 그들이 상미의 오빠를 돕고 상미(서예지 분)를 이단에서 구출하기 위해 벌이는 활극에서 카타르시스를 얻고 이들을 응원하게 된다"고 전했다.

구해줘
▲지역 국회의원과 친분을 다지는 이단 교주 백정기.
박욱주 박사는 "<구해줘>가 이단 구선원 묘사를 통해 전달하는 메시지는 분명하다"며 "이단 및 변종 종교가 발흥하고 성장하는 원인에는 종교계 자체의 문제도 있지만, 그에 못지 않게 부조리하고 병든 사회도 큰 역할을 맡고 있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이 드라마는 학교폭력을 병든 사회의 단면으로 설정하고 있다. 학교폭력은 주인공 가족들이 이단 '구선원'에 빠지는 계기가 된다.

박 박사는 "<구해줘>는 불의한 권력이 약한 자, 억울한 자들을 사회의 가장자리로 몰아가는 모습, 그리고 막바지에 몰린 자들이 영혼을 담보로 이단에 투신하는 모습을 지극히 사실적으로 재현하고 있다"며 "불의한 권력이 사람들을 이단으로 몰아내는 것과 반대로, 이단들이 적극적으로 권력을 이용하기도 한다. 구선원 교주 백정기는 무지군의 권력자인 지역구 국회의원을 신도로 거느리고, 자신이 가진(혹은 가진 척하는) 병 고침의 능력으로 해당 국회의원의 아버지를 암으로부터 해방시켰다(혹은 해방시켰다고 주장한다)"고 했다.

그는 이 드라마를 사자성어 '혹세무민(惑世誣民)'이라는 말로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드라마 <구해줘>는 '혹세무민'이라는 말이 담은 의미를 적실하게 보여주는 작품으로 평가할 수 있다"며 "상미의 가족이 구선원의 흉계에 빠지게 된 데는 오직 힘 있는 자들에게만 유리하게 작동하는 공권력, 약자를 짓밟는 것이 일상화가 된 폭력적 분위기의 교육현장이 주 원인이었다"고 지적했다.

박욱주 박사는 17일 <구해줘> 관련 마지막 칼럼을 게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