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마루서신] 노숙인이 준 용돈

입력 : 2017.09.15 11:08

노숙인을 위한 해맞이대학이 개강하였습니다.
요즘 서로 우애를 나누고 서로 돕는 모습에 흐뭇합니다.

지난 주일엔 노숙인 예배의 찬양대에서 찬양을 하는
여성 노숙인 한 분이 눈에 띄게 큰 변화를 하였습니다.
그가 봉사자에게 용돈까지 준 것입니다.

교회엔 매달 부모님과 아침 7시 노숙인을 위한 예배에
봉사를 하러 오는 중학교 1학년 강인이라는 학생이 있습니다.
초등학교 때부터 벌써 몇 해를 넘겨 줄곧 식사 봉사를 합니다.

그런데 얼마 전 주일 아침
찬양대에서 찬양을 하는 그 여성 노숙인이
강인이에게 너무나 착하고 고맙다며
용돈 천원을 준 것입니다.

강인이는 뜻밖의 선물에
기뻐하며 고맙다고 인사를 하였습니다.
그러나 그 여성 노숙인은 오히려 더 고마워하는 것입니다.

"요즘 아이들이 돈 천원 준다고 누가 고마워하겠어요?
그 작은 돈을 고맙게 받아주니 얼마나 고마워요?
제가 고맙지요!"

이를 전해 들은 부모님과 봉사자 모든 분들이
흐뭇한 마음으로 기뻐하였습니다.
모든 분들이 고맙기만 합니다.
<다시 목상함 이주연>

*오늘의 단상*

꿈꾸는 시간을 가지십시오.
그것은 하나님이 주신 선물입니다.
<아이리쉬 기도문>

* '산마루서신'은 산마루교회를 담임하는 이주연 목사가 매일 하나님께서 주시는 깨달음들을 특유의 서정적인 글로 담아낸 것입니다. 이 목사는 지난 1990년대 초 월간 '기독교사상'에 글을 쓰기 시작해 지금까지 펜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은 온라인 홈페이지 '산마루서신'(www.sanletter.net)을 통해, 그의 글을 아끼는 수많은 사람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