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800만 달러 대북지원 검토… “인도적 지원은 정치와 무관”

강혜진 기자 입력 : 2017.09.14 13:56

WFP와 유니세프 통해 진행할 예정

오픈도어선교회
▲북한의 어린이 모습. ⓒ오픈도어선교회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14일 통일부 관계자는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오는 21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논의할 내용은 △WFP의 아동, 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 달러 △유니세프의 아동, 임산부 대상 백신과 필수 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 달러 등 총 800만 달러 지원 방안이다.

이번 지원이 결정되면,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지원은 2015년 12월 유엔인구기금(UNFPA)에 80만 달러를 지원한 후, 21개월 만에 재개되는 것이다.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지원은 보수 정부 때도 이어져 오다 지난해 1월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중단됐다.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계속되는 도발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대북지원을 적극 검토하는 이유는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이다.

박근혜 정부도 이같은 원칙이 있었으나 북한의 4차 핵실험 이후 ‘지원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간다’고 밝히고 지원을 중단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