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첫 대북지원 800만불 추진중? 북핵 실험에도..

백아름 기자 입력 : 2017.09.14 11:43

대북지원
ⓒ연합뉴스 TV

정부는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북한 모자 보건 사업 등 대북 지원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가 검토중인 방안은 WFP의 아동·임산부 대상 영양강화 사업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의 아동·임산부 대상 백신과 필수의약품, 영양실조 치료제 사업에 350만달러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유니세프와 WFP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오는 21일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구체적인 지원내역 및 추진 시기 등은 남북관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모두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의 6차 핵실험 등 도발이 이어지고 있는 긴박한 상황 가운데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 계획에 여론이 심상치 않다.

역대 정부별 대북 지원 금액으로는 김영삼 정부 2266억원, 김대중 정부 2조 7028억원, 노무현 정부 5조 6777억원, 이명박 정부 2113억원 으로 알려져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