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김갑수 신임 종무실장 한교연 방문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09.07 17:49

문체부 한교연
▲문체부 김갑수 신임 종무실장(왼쪽)이 한교연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교연
문화체육관광부 김갑수 신임 종무실장이 지난 7일 오전 한국교회연합(이하 한교연)을 방문해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와 환담했다.

이 자리에서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는 기독교계가 동성애 반대와 동성혼 헌법 개정 움직임에 온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으며 만약 헌법을 개정해 동성혼을 합법화할 경우 엄청난 반대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종교인과세와 관련해서도 "소득이 있는 곳에 과세한다는 정부의 과세정책에 호응해 한국교회도 정당하게 세금을 내겠다는 것"이라면서 "그러나 세금도 내고 세무조사도 당하고 불의한 세력이 교회를 무너뜨리기 위해 활동하는 것까지 눈뜨고 당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무조건 교회 목사들이 세금을 안 내려 한다고 여론몰이를 할 게 아니라 정치와 종교간에 불협화음이 생기지 않고 정치에 의해 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가 침해받지 않도록 서로가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김갑수 실장은 "기독교계의 의견을 이해하기 쉽게 말씀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관계부처에 기독교계가 우려하는 부분이 무엇인지를 잘 전달해 정부와 종교계가 서로 소통하는 가운데 이 법이 연착륙할 수 있도록 조언하겠고 밝혔다.

이날 김갑수 종무실장 방문에는 안기석 종무관과 이승천 행정사무관이, 한교연에선 김 훈 기획홍보실장과 윤영호 사회문화부장이 각각 배석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