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구원 이해, 영혼구원에서 전인구원으로 가야”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09.05 10:14

한국코메니우스교육신학연구원, 목회자 컨퍼런스 성황리 마쳐

코메니우스
▲컨퍼런스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코메니우스교육신학연구원
한국코메니우스교육신학연구원(이사장 송용걸 목사, 원장 정일웅 목사)이 지난 8월 21~23일 원주 치악산 황둔청소년수련원에서 신학자와 목회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2017 한국교회 목회자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집회와 강의로 나눠 진행됐다. 개회예배는 정일웅 원장(전 총신대 총장)의 사회, 최인광 목사의 기도, 이장식 박사의 '사랑과 고난'이란 제목의 설교, 송기일 목사의 축도로 진행됐다.

이어 강의는 정일웅 원장의 '전인구원의 신학과 교육목회의 실천 방법', 김미열 목사(원주중부교회)의 '믿음, 소망, 사랑의 목회 실천', 이문장 목사(두레교회)의 '성경 이해와 설교', 박노진 목사(온세상교회)의 '설교 준비의 플러스 요인', 안영혁 목사(예본교회)의 '하나의 커리큘럼으로 제시한 코메니우스의 설교론', 최은성 목사(서울은현교회)의 '교리 교육의 실제 사례', 이관직 교수(총신대)의 '대인 관계의 걸림돌 극복하기', 고희영 목사(순천 파도교회)의 '청소년 세대를 위한 요리문답 교육의 실제', 이병렬 목사의 '주일학교 부흥되게 하려면'의 주제 발표로 진행됐다.

그리고 목회자컨퍼런스는 목회정보를 위한 강의뿐만 아니라 영적인 은혜를 나누는 설교집회로도 진행됐다. 첫날은 천환 목사(인천 예일교회)기 '민족의 위기, 목회의 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둘째 날은 송용걸 목사(신천교회)가 '지나가는 자와 예루살렘의 딸'이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선포했다.

정일웅 원장은 첫날 강의에서, 지금까지의 기독교의 구원이해가 영혼구원을 뛰어 넘어, 전인구원으로 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러한 전인구원의 실제적인 모습을 믿음, 소망, 사랑과 직결된 것으로 연결 짓고, 이에 따라, 교육목회의 방법의 원리를 설명했다.

정 원장은 교육목회의 실제로서 성경해석과 성경공부, 신앙교리의 교육과 예배와 예전, 상담치유사역, 교회연합의 구체적인 활동들의 목표는 바로 믿음, 소망, 사랑에 두어야 한다는 것을 역설했다. 그러면서 "그것이 바로 전인구원의 실제적인 모습이 되도록 하는 목회사역이어야 할 것"을 강조했다.

아울러 "전인구원의 이러한 올바른 이해 위에서 교육목회의 실천이 이루어지기를 바라며, 이러한 방식으로 한국교회가 새로워지며, 복음의 진리 위에 굳건히 세워지길 바란다"며 "또한 복음의 실천적인 삶을 통해 다시금 한국교회가 부흥의 새로운 길을 모색하기 바란다"고 했다.

정일웅
▲정일웅 원장이 강연하고 있다. ⓒ한국코메니우스교육신학연구원
한편, 작년에 이어 올 해 두 번째로 개최된 한국교회목회자 컨펀런스는 회를 거듭할수록 전인구원을 이루는 실제적인 방법인 전인교육목회에 목회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으며, 참여 열기 또한 뜨거웠다.

이 외에도 컨퍼런스는 지난 1회 때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전국의 미자립교회 목회자들에 한해서 참가비를 전액을 보조했다. 이것은 한국교회의 목회현장에서 재정적으로 어려움이 처한 목회자들을 돕고, 목회자컨퍼런스를 통해 주님의 위로와 믿음의 용기를 얻고, 목회자로서 새롭게 일어서도록 작은 섬김의 정신을 보여준 것이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