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개혁 500주년, 보수-진보 신학계 함께 연구·토론

이대웅 기자 입력 : 2017.08.19 14:59

10월 20~21일 기념 공동학술대회 준비위원회 기자회견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공동학술대회
▲오른쪽부터 한국개혁신학회 부회장 안명준 박사,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서기 문병구 박사, 준비위원회 총무 김은수 박사, 기념사업회 이종윤 대표회장, 한국복음주의신학회 심상법 회장, 한국개혁신학회 김재성 회장, 한국기독교학회 이규민 사무총장, 한국기독교학회 김정준 총무, 한국루터학회 김선영 총무. ⓒ이대웅 기자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7개 신학회 공동학술대회가 10월 20-21일 경기 광주 소망수양관에서 개최된다.

이번 학술대회는 한국기독교학회(회장 노영상 박사), 한국복음주의신학회(회장 심상법 박사), 한국개혁신학회(회장 김재성 박사), 한국루터학회, 한국칼빈학회, 한국웨슬리학회 등 진보와 보수, 주요 학풍을 망라한 7개 학회와 종교개혁500주년기념사업회(대표회장 이종윤 목사) 등이 함께한다. 이들은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공동학술대회 준비위원회'를 조직하고 이번 학술대회를 준비해 왔다.

이번 공동학술대회는 '종교개혁과 오늘의 한국교회(The Reformation and Contemporary Churches in Korea)'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주제강연에는 남아공 케이프타운대학교 명예교수이자 <자유케 하는 개혁신학(예영)> 저자인 존 드 그루시(John W. de Gruchy) 박사가 '세상의 생명을 위한 말씀과 성령의 변혁운동으로서 종교개혁', 한국 루터대 교수인 리노 말테(Rhinow Malte) 박사가 '한국 개신교회의 개혁을 위한 몇 가지 제안'을 각각 발표한다.

이후 '종교개혁 전통에서 본 한국교회 개혁과 연합'이라는 주제로 1시간 동안 대토론회가 진행된다. 토론회는 심상법 박사 사회로 김재성·박일영·이정숙 박사, 송태근·이수영·정주채 목사 등 목회자 3인과 신학자 3인이 참가한다.

분과별 논문 발표에서는 13개 분과가 3차례씩 각각 2회 논문을 발표한다. 종교개혁 관련 총 80여편의 논문이 발표될 예정이다. 설교는 여는 예배 주승중 목사(주안장로교회), 아침 예배 송기성 목사(정동감리교회), 마치는 예배 오정호 목사(새로남교회) 등이 맡는다.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공동학술대회
▲이종윤 대표회장(가운데)이 발언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공동학술대회 준비위원회는 지난 19일 회의 후 기자회견을 통해 이를 설명했다. 이 자리에는 이종윤 대표회장과 심상법·김재성 회장, 안명준 박사(한국개혁신학회 부회장), 김정준 총무와 이규민 사무총장(한국기독교학회), 김선영 박사(한국루터학회), 문병구 박사(한국복음주의신학회 서기), 김은수 박사(준비위원회 총무) 등이 참석했다.

이종윤 대표회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아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프로테스탄트 성도들이 이를 기념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 대표적 신학회 7곳이 함께 모여 학술대회를 열게 됐다"며 "우리는 단순히 500년 전 종교개혁 신학을 연구·전승하려는 게 아니라, 오늘날의 시각에서 어떻게 적용할지 모색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회장은 "우리나라 선교사 수가 미국 다음이라는데, 신학자 수도 4천여 명으로 영국과 독일, 프랑스보다 많고 미국보다 조금 적다"며 "최근 우리 한국 사회에서 보수와 진보가 극한 대립을 하고 있지만, 신학자들은 보수와 진보를 아울러 학문적 토론을 펼치면서 아름답게 연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심상법 회장은 "예전에는 학회들이 업적과 연구 위주의 발표에 중점을 뒀다면, 최근에는 가장 뜨거운 사회이슈인 통일과 동성애 문제를 조금씩 다루면서 학문의 상아탑에만 갇히지 않고 '교회를 위한 신학'으로 나아가고 있다"며 "7개 신학회가 함께 모인 것은 교리를 일치시키자는 게 아니라, 종교개혁의 뿌리를 더 생각하고 전통을 이어가감으로써 500년 전의 종교개혁을 기념하기 위함"이라고 소개했다.

김재성 회장은 "논문 발표와 더불어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학선언서를 발표해 한국과 세계 교회를 향한 방향성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종교개혁은 윤리적 갱신이나 도덕적 부패를 새롭게 하는 표피적 내용이 아니라, 성경에 입각해 기독교의 복음을 다시 제시하여 그 본질을 다시 제시하고 신학사상을 새롭게 세웠다는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개신교 역사가 500년이 흘렀지만 유럽 교회는 몰락 위기에 있고 유수한 선진국 기독교회들이 신앙을 상실할 위험에 처해 있어 한국교회에 선교사를 보내 달라는 안타까운 호소를 하고 있다"며 "이번 학술대회를 통해 우리의 역량과 기회를 함께 나누고 다짐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규민 사무총장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면서 한국교회가 자기 반성과 개혁, 나아가 연합과 일치를 위한 모멘텀을 찾고자 이번 학술대회를 열게 됐다"며 "제3세계의 신생 기독교가 활기를 띠고 있지만 인권과 정의와 평화가 필요하고, 제1세계는 기독교의 가치가 사회 전반에 녹아 있지만 복음전도를 놓치고 있다. 한국교회는 1세계를 재복음화하고 3세계를 선도하여 둘 사이의 가교와 허브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김은수 총무는 "이번 모임은 2011년부터 준비한 것으로, 7개 학회가 함께 모인다는 것 자체가 역사적 사건이자 초유의 일이기 때문에 여기에 좀 더 큰 의의를 두고 싶다"며 "한국 사회가 종교적·이념적·지역적으로 분열되고 있는 가운데, 교회와 신학자들이 앞장서서 치유의 길을 내보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종윤 대표회장은 "2009년 칼빈 탄생 500주년 기념대회를 위해 장로교 신학자들이 함께 모여 논문 100편을 발표하고 칼빈의 모범에 따라 예배를 드렸다. 대회 이후 이대로 흩어지기 아쉽다는 의견이 많아 장로교를 넘어 각 신학대 총장들을 초청하고 학회 회장들과 만남을 가지면서 이번 공동학술대회를 준비한 것"이라며 "이번 학술대회에는 교회와 관심 있는 성도들도 적극 참가해 종교개혁 500주년과 오늘날 한국교회를 함께 고민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