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보라 목사 논란에 기장 측 첫 입장 “정치적 배후 의심”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08.09 15:47

“다른 견해를 이단으로 정죄하는 폐습은 척결돼야”

퀴어문화축제
▲(기사 내용과 직접적 관계가 없습니다.) ⓒ크리스천투데이 DB
이른바 '퀴어 신학'을 주장해 이단성 조사를 받고 있는 임보라 목사에 대해 그가 속한 기장 측이 "동성애 문제를 빌미로 차별과 혐오의 논리를 유포하고 급기야는 이단심판을 운위하는 최근 사태가 촛불혁명의 정신을 훼손하려는 모종의 정치적 배후와 의도를 갖고 있지 않은지 눈여겨보고 있다"는 입장을 내놨다.

그 동안 임보라 목사 논란과 관련,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기장 측은 8일 교회와사회위원회 이름으로 '성적 소수자를 감싸는 목회활동이 이단 심판의 대상이 될 수는 없다!'는 입장문을 처음 공개했다.

여기에서 기장 측은 "본 교단에 속해 있는 한 지체를 문제시하는 사태이기에 마땅히 본 교단의 입장이 일찍이 천명되었어야 할 사안이나, 그 사태가 공교회의 질서와 절차를 전혀 안중에 두지 않은 무도한 일이라 여겼기에 공식적 입장천명에 신중을 기해 왔다"고 했다.

이어 "본 한국기독교장로회를 엄연한 공교회의 일원으로 여기고 있다면 그 소속교회 목회자를 문제시하는 사안은 먼저 본 교단에 정중히 문의했어야 했다"면서 "우리는 인내심을 갖고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그와 같은 절차를 기대하였으나, 여론몰이를 통한 '마녀사냥' 방식의 퇴행적 사태만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도 다른 견해를 이단으로 정죄하는 폐습은 척결되어야 한다. 우리는 동성애 문제를 빌미로 차별과 혐오의 논리를 유포하고 급기야는 이단심판을 운위하는 최근 사태가 촛불혁명의 정신을 훼손하려는 모종의 정치적 배후와 의도를 갖고 있지 않은지 눈여겨보고 있다. 성적 소수자 문제가 교회 안에서 그렇게 다뤄져서는 안 된다. 차제에 그에 관한 다양한 견해를 경청하고 합의에 이르는 성숙한 한국교회가 되기를 강력히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