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신대, 교육부 회계감사 결과 ‘경고’조치

이대웅 기자 입력 : 2017.08.08 17:44

‘목적 외 사용’과 ‘부적정 회계’ 등 6건 적발돼

감신대
감리교신학대학교가 교육부 회계감사에서 6건의 '목적 외 사용'과 '부적정 회계'로 경고조치를 당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신동근 의원(더불어민주당, 인천 서구을)에 따르면, 교육부가 올해 1월 학교법인 감리교신학원과 감리교신학대학교에 대해 5일간 회계 부분감사를 실시한 결과, 법인회계 및 재산관리 부분 4건, 교비회계 부분 2건 등 6건을 적발해 경고 및 시정조치 처분을 내렸다고 한다.

법인에 대한 지적은 △기부금 세입처리 부적정 △법인자금 집행 부적정 △선교비 목적외 사용 △교통비 지급 부적정 등이고, 학교에 대해서는 △학교시설 사용료 처리 부적정 △업무추진비 등 목적외 사용 등이 적발됐다.

신동근 의원 측의 교육부 감사결과 보도자료(2017. 8. 3.)에 따르면, 먼저 장학금 등 학교교육에 사용할 목적으로 기부받은 1억 136만 8,300원을 법인회계에 세입처리해 전액 교비회계로 전출한 부분을 지적받았다. 이는 사립학교법 위반이다.

또 성탄절을 기념해 업무추진비·행사비 명목으로 총 1,890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구입해 법인 임원 33명에게 지급했다. 이 두가지 지적사항을 종합해 보면, 이사회가 장학금 명목으로 기부금을 거둬 상품권 잔치를 벌인 셈이다.

교육부는 학교법인 감리교신학원과 감리교신학대학의 이같은 불투명한 회계운영을 사립학교법 제29조 제1항, 사립학교법 시행령 제13조 제1항 제8의2 위반으로 보고 경고 조치했다. 특히 이번 목적 외사용 적발건이 2013년부터 3개년에 걸쳐 발생, 학교 측이 예산의 목적외 사용을 금지한 '사학기관 재무·회계 규칙에 대한 특례규칙'을 반복적으로 위반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감신대는 학교시설 사용료를 산학협력단회계에 세입 조치하도록 산학협력단 정관을 개정하고, 학교시설 임대보증금 및 시설사용료 등 총 2억 7,224만원을 산학협력단회계로 세입처리해 경고를 받았다.

이 외에도 △학교시설 임대보증금 및 시설 사용료 합계 2억 7,224만여원 산학협력단 회계에 세입처리 △법인자금 합계 1억 981만여원 지출명령 없이 집행 △선교활동과 무관한 1억 4259만여원 선교비 과목에서 집행 △교내에서 개최된 각종 회의 참석 법인 직원들에 교통비 명목으로 총 345만여원 지급 등 법인회계 및 재산관리상의 문제가 다수 지적돼, 경고처분이 내려졌다.

신동근 의원은 "감신대는 2015년 인사비리 의혹과 불법 사찰, 이사장 막말 등으로 한바탕 홍역을 치른 데 이어, 이번에는 목적 외 사용과 부적정 회계운영 문제가 불거졌다"며 "학교법인과 감리교신학대학교는 처분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이고 조속히 시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 의원은 "올해 4월부터 학생들이 농성을 시작하는 등 학내 민주화와 투명한 학교운영을 갈망하는 학생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감신대가 민주적이고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이번 사태가 원활하게 해결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