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미니스커트’ 와 배꼽티 입고 거리 활보하는 여성 ‘화제’

강혜진 기자 입력 : 2017.07.18 15:20

SNS 상에서 찬반논란 일어

사우디 여성
ⓒ현지 언론 영상화면 캡쳐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젋은 여성이 배꼽티와 미니스커트를 입고 공공장소를 걷는 모습을 찍은 동영상을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면서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사우디 여성
ⓒ영상화면 캡쳐

17일(현지시간) AP통신, 영국 BBC 방송 등에 의하면, 모바일 메신저 스냅챗에 긴 머리를 한 여성이 검은색 배꼽티에 미니스커트를 입고 사우디나즈드주 사막지대의역사 유적을 활보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영상에는 이 여성이 이동 중 차 안에서 촬영한 ‘셀카’에서 얼굴이 정면으로 나온다.

BBC는 이 여성이 ‘클루드’라는 이름의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이 영상은 트위터 등 다른 소셜미디어로 퍼지며 찬반 논란을 일으켰다. 트위터 상에서는 이 여성 모델을 체포해야 한다는 요구와 옷을 자유롭게 입는 것은 결코 범죄가 될 수 없으며, 이 기회에 잘못된 의상법을 개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사우디에서는 여성들이 외출할 때 가리개의 일종인 히잡과 검은 망토 모양의 일상인 아바야를 반드시 착용해야 한다.

현지 언론 매체들은 정부가 복장 규정을 어긴 쿨루드에 대한 조치를 두고 고민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