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연은 두 기관만 아닌 한국교회 통합이자 새 창립”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07.17 13:29

한교연·교단장회의 관계자들 기자회견 갖고 창립 공식화

한기연
▲기자회견에서 이성희 목사(왼쪽에서 세 번째)가 발언하고 있다. 왼쪽부터 한교총 측 김선규·전명구·이성희 목사, 한교연 측 정서영·김요셉·고시영 목사. ⓒ이대웅 기자
"두 기관만 아닌 한국교회가 통합해 가칭 한국기독교연합(한기연)을 새로 창립한 것이다."

한기연으로 통합하기로 한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한교연)과 한국교회교단장회의(한교총) 관계자들은 한기연에 대해 '통합'보다는 '창립'에 좀 더 무게를 실었다.

이들은 17일 오전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기연 창립을 공식화하며 이 같이 말했다. 한기연 창립총회는 오는 8월 1일.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예장 통합 총회장 이성희 목사는 "한교연과 한교총의 통합이라기보다 한국교회가 통합하면서 새롭게 (한기연을) 창립하는 것"이라고 했다.

또 이 목사에 따르면, 한기연 창립에 대해 이미 각 교단 내부에서도 어느 정도 공감대가 형성된 상태다. 따라서 오는 9월 교단 총회에서 무난한 인준이 예상된다는 것.

특히 "자리다툼하게 만들지 않을 것"이라며 한기연은 선거없이 대표회장을 추대하는 방식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오는 8월 24일 임시총회를 앞두고 있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와도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 자리에 함께 한 한교연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는 "한교연 대표회장 취임 당시, 한국교회가 하나되는 데 필요하다면 임기에 관계없이 대표회장직을 사임하겠다고 약속했었다"며 "이는 물론 지금도 유효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