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지지율 36%의 의미…'달라질 건 없다'

장현민 기자 입력 : 2017.07.17 05:48

#트럼프 지지율 36%

트럼프 행정명령 종교의 자유
▲트럼프 대통령이 ‘종교의 자유’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NBC뉴스 보도화면 캡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취임 6개월을 앞둔 16일(현지시간) 36%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워싱턴포스트와 ABC방송이 이날 발표한 공동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분의 1을 갓 넘긴 36%였다. 반면 국정수정 부정 평가는 58%를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성적표’는 지난 70년간 미국 대통령들의 첫 6개월 지지도 중 가장 낮은 수치로, 그의 지지율은 취임 100일이었던 지난 4월에 비해서도 6%포인트 하락했다. 또 국정 어젠다에 진전이 있다는 비율도 38%에 불과했으며 55%는 부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응답자의 3분의 2정도가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을 대표해 세계의 지도자들과 협상하는 것을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했고, 48%는 미국의 지구적 리더십이 트럼프 대통령 아래서 약해졌다고 답했다.

이른바 '트럼프 케어'로 불리는 건강보험 정책 수정에 대해서는 응답자 절반 가량이 기존의 오바마 케어가 좋다고 응답했으며, 트럼프 케어가 좋다는 답은 24%였다.

또 러시아와의 내통 의혹에 대해선 63%가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의 러시아 측 접촉이 부적절했다고 답했다.

한편 이번 공동 조사는 지난 10∼13일까지 성인 1001명을 상대로 실시됐고, 표본오차는 ±3.5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