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화불량 증상’ 원인을 알아낼 확실한 진단방법

김신의 기자 입력 : 2017.07.07 16:21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건대입구점 홍종희 원장
직장인 조 씨는 밥을 먹어도 먹지 않아도 거의 늘 속이 불편하다. 특히 더부룩한 증상이 심한 편이다. 식후에 늘 소화불량이 있어서 요즘에는 밥을 먹는 것조차 두려워졌을 정도다. 소화제를 먹어 보기도 했지만 이미 만성화된 소화불량 지속 증상에는 별다른 효과가 없었다. 그럼에도 별다른 소화불량 치료를 시도하지 못하고 있는 조 씨. 사실 이미 병원에 다녀왔지만 원인 모를 소화불량이라는 얘기를 들었기 때문이다.

만성화된 병은 치료가 더 어렵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때문에 누구라도 병이 만성화되기 전에 치료를 끝마치고 싶어 한다. 하지만 치료를 해도 소용이 없고, 재발이 잦다면 어떨까. 치료를 위한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만성화가 될 수밖에 없다. 소화불량은 이런 사례가 많다.

소화불량의 만성화는 병을 너무 쉽게 생각하는 것이 원인일 때가 많다. 단순히 소화제를 통해 소화불량 치료를 시도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소화불량은 소화제로 완벽한 치료가 이루어지기 어렵다.

특히 소화불량 지속 증상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단순히 증상을 가라앉히는 방법으로는 소화불량의 괴로움에서 벗어나기 힘들다. 다른 위협적인 병을 치료할 때처럼 원인을 정확히 알고 대처할 필요가 있다.

그러나 소화불량원인을 쉽게 찾지 못하기도 한다. 병원에 방문해서 여러 검사를 진행해보지만 소화불량의 원인을 찾기 어려운 경우도 적지 않다. 위내시경으로 살펴봐도 별다른 이상이 없는 경우가 있는 것.

이와 관련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 건대입구점 홍종희 원장은 “원인을 알 수 없는 소화불량은 위장의 기능문제로 발생하기 때문에 이를 진단할 수 있는 검사가 필요하다. 내시경이나 일반적인 검사로는 위장기능의 문제를 파악할 수 없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체기, 식후 답답함, 팽만감, 트림, 구토 등의 소화불량 증상의 원인을 알지 못해 소화불량 치료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면 홍 원장의 설명처럼 위장 기능의 문제를 파악할 수 있는 소화불량 진단 방법의 도움을 받아볼 필요가 있다. 위편장쾌 네트워크 한의원은 위장 기능에 대한 정확한 검사 결과를 얻기 위해 위장공능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위장공능검사는 장부의 기능을 측정하여 진단과 치료의 평가에 도움을 준다. 기능검사로써 실제 현재 배속에서 움직이고 있는 위장이나 대장의 운동성을 평가할 수 있다. 한의원 측에 따르면 내시경과는 달리 통증이나 거부감이 전혀 없고 편안한 안락의자에 누워서 TV를 시청하면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인체 내부에 호스를 넣는 등의 방법도 사용되지 않는다.

소화불량 검사가 이루어진 후에는 검사 결과에 맞는 환자별 맞춤치료로 효율적인 근본 치료를 실시할 수 있다. 우선 위편탕 처방을 통해 속이 더부룩한 증상은 물론 속쓰림, 신물, 메스꺼움, 구역질 등 소화불량과 동반되는 증상을 치료한다. 당연히 소화불량 한약의 핵심효과는 위장 기능의 정상화다.

홍 원장은 “한약 등 소화불량 한방치료가 이루어지면 위장의 기운이 회복되어 소화력이 강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으며, 만성 소화불량에 의해 발생된 만성피로 해소, 두통 개선, 식욕부진 해소 효과도 얻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소화제 복용의 효과를 얻을 수 없는 만성 소화불량 환자라면 우선 소화불량 원인을 정확히 파악하는 것에서부터 치료를 시작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