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교계, 양국 관계 발전과 선교협력 모색

이대웅 기자 입력 : 2015.10.27 22:30

지난해 도쿄 이어 올해 서울서 회의 개최… 내년엔 중국 포함 모임도

한·일 선교협력방안 논의를 위해 양국을 대표하는 목회자들이 ‘한일관계 발전 방안’과 ‘한일 협력을 통한 아시아 선교에 있어 각국 그리고 공동의 역할’을 의제로 한자리에 모였다. ‘한·일 선교협력회의 2015’는 이영훈 목사(한기총 대표회장,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의 제안으로 지난해 11월 일본 도쿄에서 처음 모인 데 이어, 올해는 26, 27일 한국의 서울 장충동 그랜드앰배서더호텔에서 두 번째로 모였다.

▲회의에 참석한 양국 교회 지도자들. ⓒ여의도순복음교회 제공

이번 ‘한·일 선교협력회의 2015’에는 이영훈 목사를 비롯해 한국교회 목회자로 고명진(수원중앙침례교회)·김문훈(부산 포도원교회)·김은호(오륜교회)·김정석(광림교회)·박성민(한국대학생선교회)·이윤재(한신교회)·이재훈(온누리교회)·임석순(한국중앙교회)·진재혁(지구촌교회)·한기채(중앙성결교회)·홍성욱(안양제일교회) 목사 등 현재 우리나라 개신교를 주도하는 2세대 목회자들이 참석했다.

일본교회 목회자로는 호소이 마코토(일정오순절협의회·일본하나님의성회 이사장)·호리우치 아키라(그레이스선교회 대표)·사미 다케시(일본침례연맹 하카타기독교회 주관)·코야스 준지(사랑의교회 일본어예배 담당)·야마자키 시노부(웨슬레안·홀리니스교단 아사쿠사바시교회)·후지바야시 아자야(교토 중앙채플 주관)·아다치 타카오(오사카 시온교회)·와타베 마코토(일본성서협회 총주사) 목사, 그리고 일본CBMC(기독실업인회) 이노우에 요시로 이사장이 참석했다.

이번 선교협력회의에서는 26일 개회예배를 시작으로 한·일 대표자들의 발제와 특강 등이 이어졌다. 개회예배는 그레이스선교회 호리우치 아키라 목사가 설교를 맡았다. 그레이스선교회는 호리우치 아키라 목사가 1964년 설립한 교회 연합체로, 17명의 목회자를 배출하고 18개의 지교회를 개척한, 일본의 초대형교회다. 호리우치 아키라 목사는 설교에 앞서 과거사에 대해 진심 어린 사과를 전하며, 이번 회의를 통해 양국 선교에 귀한 열매가 맺히길 희망한다고 전했다.

26일 처음 발제한 이재훈 목사는 KWMA(한국세계선교협의회) 보고를 인용, “2007년 말 기준으로 일본에서 사역하는 3,000명 선교사 중 한국인이 1,260명으로 가장 많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인 선교사들이 일본에서 실패하는 경우가 많은 까닭은 일본 문화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재훈 목사는 “일본 문화에 대한 내관(내부자에 의한 고유한 문화적 관점)을 반영하지 않은, 외관(외부자에 의한 객관적 관점)에 따른 선교적 자세는 자문화중심주의에 불과하다”며 문화 성향에 따라 한국교회와 일본교회를 비교 설명했다. “한국교회가 양적 성장, 감성적 성향, 평신도 중심, 속도와 창의성, 다양성의 미를, 일본교회는 질적 성장, 지성적 성향, 지도자 중심, 제도의 완벽성, 단순성의 미를 추구하는 등 상반된 성향을 보인다”며 협력을 통한 △디아스포라교회(한국 내 일본교회, 일본 내 한국교회) 활성화 △차세대 목회자 공동 양성 △개별선교에서 융합선교로의 전환 등을 제시했다.

▲회의가 진행되고 있다. ⓒ류재광 기자

27일 오전에는 일본 목회자를 대표해 와타베 마코토 목사가 선교협력방안을 발표했다. 와타베 마코토 목사는 먼저 “그동안의 일본은 ‘일천만구령운동(순복음), 뉴라이프단기선교(CCC), 러브소나타(온누리)’ 등 한국교회가 일본인을 대상으로 전개하는 선교를 통해 상당한 효과를 거뒀다”며 효과적인 협력방안으로 △일본교회에서 헌신할 한국인 중기 선교사 파송 △평신도 훈련을 위한 한국교회 체험 투어 △제3국에서의 한일 협동 선교 △이단 대처를 위한 공통된 신학 교류 △차세대 부흥을 위한 한일 협동 어린이 영어 캠프 등을 제시했다. 참석자들은 의제에 따른 각국 발표에 대해 심도 있게 의견을 교류하며, 논의 사항들을 발제로만 그치지 않고 실제적 열매가 맺힐 수 있도록 보다 구체화시키자고 의견을 조율했다.

장신대 총장 김명용 박사의 특강도 있었다. 김명용 박사는 ‘아시아 선교를 위한 한일 양국의 역할’을 주제로 “가장 중요한 것이 친구가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명용 박사는 “최근 들어 두 나라 간의 민족적 갈등이 심화되고 있지만, 이 일을 극복하는 일에 있어 교회의 역할이 크다. 거리가 가까운 양국이 선교 동역자가 되기 위해서는 사랑의 마음이 앞서야 한다. 두 나라 교회가 먼저 협력할 때, 공조관계를 통해 동북아와 아시아 전체의 평화를 위해 한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김명용 박사는 복음을 전하는 데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이 “예수 외에는 생명을 주는 이가 없다는 사실”이라며 두 나라가 건전한 신학 교류와 발전을 통해 아시아 지역에 올바른 지도자를 세워나가는 데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선교협력회는 27일 한기채 목사의 폐회예배 설교로 마무리됐다. 한기채 목사는 “과거 사회 변화를 주도했던 기독교가 영향력을 되찾기 위해서는, 우리 안에 먼저 변화가 일어나야 한다”며 “양국 간의 교류를 통해 선교 패러다임이 새롭게 만들어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설교 후에는 양국 목회자들이 서로의 사역과 한일 교회의 부흥을 위해 통성으로 기도하고, 우정의 마음을 담아 서로 안아 주는 아름다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한·일 선교협력의 중요성을 인지하고 모임을 주도한 이영훈 목사는 “기독교의 사랑만이 한국과 일본을 하나로 만들 수 있다. 많은 대화를 통해 서로를 이해하고 기독교 발전에 큰 영향을 끼쳐 서로 성장하는 관계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영훈 목사는 “한일 목회자 교류는 매년 10월 정기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다. 아울러 내년 4월에는 한·중·일 목회자가 중국 난징과 상하이에서 처음으로 만남을 가질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국 난징은 대학살의 아픈 역사를 가진 도시로, 삼국 목회자들은 내년 4월 ‘화해·하나됨’을 주제로 교류를 갖고 ‘화해의 예배’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한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