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성애, 유전자와는 ‘무관’ 에이즈와는 ‘유관’”

신태진 기자 입력 : 2013.12.16 18:20

동성애대책위, 정부의 종합적 대처와 민간의 운동 활성화 촉구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 첫번째가 길원평 교수. ⓒ신태진 기자

동성애문제대책위원회(상임위원장 이태희 목사)가 16일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국회 제5간담회의실에서 ‘비윤리적 성문화 동성애 조장확산 반대 시민운동 활성화 방안 모색을 위한 포럼’을 개최했다.

길원평 교수(부산대)는 ‘동성애 조장 반대운동의 경과와 향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길 교수는 “자녀를 적게 낳는 행동양식은 결코 유전적일 수 없다”면서 “1993년 해머 등은 남성 동성애가 x염색체의 xq28와 상관관계가 있다고 ‘Science’에 발표했으나, 1999년에 라이스 등은 xq28의 유전자를 분석하여 남성 동성애와 관련 없다고 다시 ‘Science’에 발표했고, 2005년에 해머를 포함한 연구팀이 더 많은 가계를 분석하여 남성 동성애와 유전자는 상관관계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고 전했다.

이어 “일란성 쌍둥이의 동성애 일치율은 남성 11.1%, 여성 13.6%에 불과하다”면서 “이는 동성애가 유전자와 태아기의 호르몬에 의해서 결정되지 않음을 분명히 나타낸다”고 했다.

또 “2010년 에이즈 감염자 누적 통계 총 7656명 중 남성이 92%며, 그 중에서 동성애로 감염된 남성이 43%다. 동성애자가 에이즈에 걸릴 확률은 5.5%로, 일반인 0.03%의 약 180배에 해당한다”고 했다. 이어 “미국 질병관리본부는 2011년 미국의 13~24세 남성 에이즈 감염자 94~95%가 동성애 때문이었다고 보고했는데, 미국처럼 동성애로 인한 한국 청소년 에이즈 감염이 우려된다”고 전했다.

동성애 조장 반대운동의 향후 계획으로는 “집회 및 온라인 홍보 등을 통해 동성애의 심각성을 전하고,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및 국가인권위원회법 개정 등 법과 조례 개정활동, 동성결혼 반대 운동 전개, 국가인권위원회의 동성애 옹호 저지 활동을 할 것”이라고 했다.

김규호 목사(선민네트워크 대표)는 ‘동성애 조장 반대운동 활성화를 위한 시민단체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먼저 김 목사는 “현재 우리 사회에는 동성애에 대한 과학적·의학적 연구가 미흡한 실정이다. 서구사회의 동성애 관련 연구들도 동성애자나 동성애를 옹호하는 양성애자들이 연구하는 글들이 많아, 상당부분 왜곡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에서 동성애자들을 일방적으로 옹호하는 법안들이 나오지 않도록 시민단체들이 연대하여 감시해야 하며, 동성애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법안 제정촉구운동을 펼쳐야 한다”며 “국민 동의 없이 동성애옹호조항(성적지향)이 몰래 삽입된 ‘국가인권위원법’의 개정을 촉구하고, 동성애선전교육금지법과 성중독예방치유법의 제정을 촉구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 “정부가 동성애를 비롯한 성중독에 대한 심도 있는 연구를 시행하고, 잘못된 성문화가 확산되지 않도록 하는 정책을 수립하도록 해야 한다”면서 “성중독을 비롯한 동성애 확산 방지를 위해 정부종합계획안을 입안하고, ‘성중독예방치유위원회’를 설치하여 동성애를 비롯한 성중독예방치유사업을 종합적으로 펼쳐야 하며, 성중독 관련 연구와 정책을 지원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시민단체들은 동성애 중독 관련 민간운동이 활성화되도록 국회와 정부의 지원 확대를 촉구해야 하며, 시민단체들은 전문성을 확보하고 각 지역의 시민사회단체 및 종교단체와 전국적인 연대를 확대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밖에 이날 포럼에선 이태희 상임위원장이 개회사, 강사근 대표(생명살림운동본부)가 사회를 맡았다. 발제 이후에는 민성길 명예교수(연세대 의과대학), 이승구 교수(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이요나 대표(홀리라이프), 이태희 변호사(동성애문제대책위 법률자문팀장), 한효관 사무총장(건강사회를위한국민연대) 등이 토론을 벌였고, 김정섭 사무국장(한국기독교학교연합회)이 폐회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