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사역의 모든 것 eCHURCH

30년 넘게 일본 선교한 이청길 목사 “믿음으로 선교하자”

30년 이상 일본 선교에 헌신하고 있는 이청길 목사(동경성서교회)가 선교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대지진 후 고난 중에 있는 이들에게 하나님의 부르심을 확신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믿음으로 선교에 임해달라고 했다. ▲동경성시화운동본부 홀리클럽 조찬기도회에서 메시지를 전한 ...
동경=강성현 기자 (shkang@chtoday.co.kr) 입력 : 2011.06.09 06:46 수정 : 2015.12.28 10:01

30년 이상 일본 선교에 헌신하고 있는 이청길 목사(동경성서교회)가 선교사들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그는 대지진 후 고난 중에 있는 이들에게 하나님의 부르심을 확신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믿음으로 선교에 임해달라고 했다.

▲동경성시화운동본부 홀리클럽 조찬기도회에서 메시지를 전한 뒤 축도하는 이청길 목사. ⓒ강성현 기자
 
7일 있은 동경성시화운동본부 홀리클럽 조찬기도회에서 이 목사는 ‘너는 내 것이라(사43:1-7)’는 제목의 메시를 전했다. 그는 “일본의 대지진 속에서 소망을 바라보게 하는 말씀”이라며 “엄청난 고난 중에 있다 할지라도 결단코 절망하지 않기 바란다”고 선교사들을 위로했다.

최근에는 방사능 유출 위험으로 먹거리마저 근심거리가 된 지금, 그는 “많은 한인들이 귀국해 어려움을 호소하는 목회자와 선교사들이 많다”며 “불안전한 현실과 불투명한 미래에 봉착해 있지만 ‘너는 내 것이라’ 말씀하신 하나님을 믿고 두려워하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하나님의 것이다. 하나님의 것은 하나님이 책임지시기 때문에 믿음과 긍지를 가지라”며 “어떤 자격이나 잘난 것이 있어서가 아니다. 얼마나 감격스럽나. 하나님의 은혜가 크다”고 했다.

재해 복구를 시작한 지 곧 3개월이 지나지만 여전히 진행이 더딘 일본을 바라보면서도 “마치 물에 빠진 사람같이 허우적거리고 있고, 그 속에 재일동포들의 삶 또한 고통스럽고 어렵다”면서 이럴 때 (본문 말씀을) “하나님의 음성으로 들을 수만 있다면 전화위복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특히 “하나님께서 우리 모두를 가장 보배롭고 존귀하게 사랑하시는 이유는 다른 데 있는 게 아니라 우리의 믿음 때문”이라며 “믿음이 우리를 능력 있게 하고 하나님의 자녀가 되게 하며 환란을 이겨 마침내 승리케 하심을 믿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목사는 인간의 근본적인 삶의 목적 또한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것이라며 “창조의 목적을 따라 주님을 존귀하게 하고 그 영광을 위해 살도록 명령을 받았다. 하나님의 기뻐하시는 것이 무엇이고 그것을 위해 하는 것이 그분의 영광을 위해 아름답게 쓰임 받는 축복된 삶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으려, 광화문 집회 연설”

두 달간 국가를 혼돈으로 빠져들게 한 조국 법무부 장관 사태가 그의 사퇴로 일단락됐다. 한 번도 경험해 보지 못한 의혹들로도 사퇴하지 않고 버티다

마녀사냥? 영화 <말레피센트>의 역사적 기원과 기독교

이번 박욱주 박사님의 ‘브리콜라주 인 더 무비’에서는 안젤리나 졸리(말레피센트), 엘르 패닝(오로라), 미셸 파이퍼(잉그리스 왕비), 치웨텔 에지오

“사랑의교회 도로점용 취소 판결, 한 교회만의 문제 아냐”

뒤늦게 사법부가 이런 결정 내린 것 매우 유감
원상 복구 공사시 교회 전체 등 안전 문제 심각
불법 저지른 것 아닌 행정부 허가로 건축 진행

[소강석 목사 목양칼럼] 갈등 후에 느낀 보람

지난 주 수요 오전예배는 저의 부총회장 취임 감사예배로 드렸습니다. 사실은 취임감사예배를 드릴까 말까 많이 망설였습니다. 그러다가 감사예배를

기독청년과 성적 순결의 문제

기독교에선 모든 인간 행위의 선과 악을 가름하는 절대적인 기준은 하나님의 뜻입니다. 질문하신 성적 행위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이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