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개혁연대 출범, ‘하나되는 기쁨’ 규탄 나서

류재광 기자 입력 : 2010.02.25 17:29

중진 목회자들 중심… “성경 색욕거리로 전락시킨 것 회개해야”

▲한국교회개혁연대 관계자들이 25일 연동교회 다사랑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류재광 기자

교계 중진 목회자들이 현 한국 기독교의 위기 현상을 진단하고 극복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한국교회개혁연대(이하 교개연)를 결성하고, 그 첫 중점 활동으로 성경의 성(性)적 해석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하나되는 기쁨’에 대한 대처에 나섰다.

교개연의 전신인 ‘교회개혁네티즌연대(대표 박노원 목사)’는 한국교회 세속화를 경계하고 회복운동을 전개해왔다. 특히 최근 교계 일각에서 하나님의 말씀을 ‘색욕거리’로 전락시키려는 일련의 작태가 벌어진 것에 대해 지적하고, 이에 대한 시정과 관계자들의 회개를 촉구한 바 있다.

박노원 목사는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물의를 일으킨 저서 ‘하나되는 기쁨’의 관계자들이 이에 대한 사과나 회개 없이 자기 변명과 합리화로 일관했다”며 “이에 기존의 교회개혁운동을 확대 강화할 필요성을 통감하고 이에 뜻을 같이한 한국교회 중진 지도자들과 함께 교개연을 설립했다”고 설명했다.

교개연은 2월 25일 연동교회 다사랑에서 출범 기자회견을 갖고 발표한 성명을 통해 “오늘날 한국교회는 대내외적인 위기를 맞고 있다”며 “이를 방치할 경우 복음의 역사가 끝날 수도 있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면서 모르드개와 에스더와 같은 비장한 각오로 하나님의 말씀을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교회개혁네티즌연대를 이끌어왔던 박노원 목사는 “교개연으로 확대 출범하면서 아가서를 성(性) 지침서로 탈바꿈한 양승훈 박사와 정동섭 목사의 탈선을 경계한다”며 “본 사태와 관련해 저자의 아가서 해석이 일부 가정사역자들의 시각을 보편화하여 출판하고, 교회에 보급함으로써 성도들의 영혼에 해악을 끼친 면을 공식 사과했더라면 더 이상 책임을 묻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교개연은 ‘하나되는 기쁨’에 대해 앞으로 계속해서 복음주의적 해석을 동원하거나 재판 발행 혹은 가정사역 교재로 추천을 지속할 경우에는 한기총 등에 동 책자가 ‘반기독교서적’임을 규정하는 청원을 하고 공개질의 및 공개토론의 장을 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교개연은 현 한국교회 위기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성경으로 돌아가자는 운동 전개 ▲교파 분열과 교회 갈등을 극복하고 ‘자유평화통일’에 앞장 ▲한국교회 도덕성 회복운동 전개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한국교회개혁연대 공동대표는 박노원 목사와 윤병조 목사이며, 상임위원으로는 이성희 목사(연동교회), 조병호 박사(성경통독원 대표), 김인환 목사(성은감리교회), 양병희 목사(영안장로교회) 등이 있다고 동 단체는 밝혔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