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후보의 동성애에 대한 입장은 대체 무엇인가?

김진영 기자 입력 : 2017.05.07 19:08

박지원 “여기서는 이 말, 저기서는 저 말 하면 안 돼”

문재인
▲문재인 후보 ⓒ크리스천투데이 DB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차별과 배제를 금지하는 법·제도 마련을 약속했다고 게이인권운동단체 '친구사이'가 지난 4일 전했다고 연합뉴스가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친구사이는 지난달 19일 문재인 후보 등에 차별금지법 제정과 군대 내 동성애 처벌법인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성소수자 인권보장 가이드라인 제정 등 요구사항을 전달하고 답변을 요구했다.

이에 문재인 후보가 "다양한 형태의 차별과 배제를 금지하고 다양성 존중과 공존이라는 중요한 가치가 성숙한 시민의식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법·제도를 마련하겠다"는 원칙론을 밝혔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즉 차별금지법 제정과 군형법 제92조의6 폐지 등에 대한 구체적 공약 사항은 명시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문재인 후보의 이 같은 입장에 대해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 겸 상임선대위원장은 7일 "사실상 (동성애를) 찬성했다"면서 "동성애 문제에 대해 찬성할 수도, 반대할 수도 있지만 여기서는 이 말, 저기서는 저 말 하면 되겠느냐"고 지적했다고 뉴시스 등 여러 언론이 보도했다.

문재인 후보는 얼마전 TV토론에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동성애를 반대하느냐"고 묻자 "반대한다"고 했고, 동성혼에 대해서도 "합법화 할 생각이 없다"고 했었다.

박지원 대표는, 그러면서 "안철수 후보는 동성결혼에 대한 분명한 반대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