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오밴드’ 오혁 “크리스천이지만… 마음 속 불안 얘기하고 싶었다”

김신의 기자 입력 : 2017.04.25 16:47

혁오밴드
▲혁오밴드 <가죽자켓> 뮤직비디오 캡쳐.
‘혁오 밴드’가 2015년 ‘22’에 이은 정규 앨범 ‘23’을 24일 발매했다. 앨범에는 20대 청춘의 고민을 특유의 공허함과 염세적인 스토리로 푼 곡들을 담았다.

공개된 뮤직비디오 중에는 십자가 주변에서 헤매는 멤버들의 모습도 담겨있다.

‘혁오 밴드’의 노래 대부분을 만든 리드보컬 오혁은 한 음악 감상회에서 “앨범을 준비하며 슬럼프를 겪었다. 종종 불안했는데 원인을 찾지 못했다”며 “크리스천이지만 종교적인 이야기를 담기 보다, 마음 속에 있는 불안함을 누군가에게 얘기하고 싶었다”고 앨범이 나오게 된 배경에 대해 전하기도 했다.

6번 트랙 ‘지저스 리브드 인 어 모텔 룸'(Jesus lived in a motel room)’에 대해서는 “‘가장 낮은 곳에 임하시는 하나님’이란 문구가 있으니까, 만약 이 세상에 오시면 비싼 호텔이 아닌 허름한 모텔에서 주무시지 않을까 생각해서 제목을 그렇게 지었다”며 “종교적 내용과 관련은 없지만, 마음 속에 있는 불안함을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었고, 그것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고 했다.

앨범에는 세상을 떠난 친구를 기리기 위해 쓴 ‘Simon’, 후회가 있지만 예전으로 돌아간다 해도 똑같은 삶을 살게 될 것이란 생각이 담긴 ‘Paul’ 등을 포함해 12곡이 수록됐다.

혁오밴드는 중국에서 생활한 오혁을 중심으로 임동건, 이현제, 이인우 등이 2014년 9월 앨범 ‘20’으로 데뷔한 그룹 밴드다. 2015년 무한도전을 통해 대중에게 알려졌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