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인볼 선물하는 강민호 등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

이대웅 기자 입력 : 2017.01.07 12:37

고신대복음병원 롯데 자이언츠
▲이날 선수들의 팬사인회에는 환자들뿐 아니라 일반인들도 몰렸다. ⓒ병원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의 팬사인회 모습. ⓒ병원 제공
고신대복음병원 롯데 자이언츠
▲강민호 선수(맨 왼쪽)가 한 아이에게 사인볼을 전달하고 있다. ⓒ병원 제공
고신대학교복음병원(병원장 임학)은 6일 오전 10시 30분, 병원 장기려기념암센터 중앙로비에서 롯데 자이언츠 팬사인회를 겸한 환아 위로연과 후원행사를 가졌다. 병원이 주관하고 부산소아암 환아 후원자 모임인 고신사랑회가 주최한 이번 팬사인회는 지난 1992년 박정태 선수(현 레인보우재단 이사장)의 주도로 시작돼 올해로 25회째 계속되고 있다. 이 행사는 우리나라 프로스포츠 구단이 실시하는 사회봉사 활동 중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고 있으며, 올해도 상조회장 강민호 선수를 비롯해 최준석, 손아섭, 송승준 등 롯데를 대표하는 20여 선수들이 소아암으로 투병 중인 환우들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