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교단장회의 통합하는 방향으로 가나?

김진영 기자 입력 : 2016.12.22 16:12

한교연 측 제안 거부... 선언문에서 '77정관' 등 언급하며 암시

교단장
▲(앞줄 왼쪽 다섯 번째부터 순서대로) 이날 교단장회의에 참석한 김선규 목사, 전명구 감독회장, 이성희·이종승 목사 등 각 교단장을 비롯한 총무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교회 교단장회의'(이하 교단장회의)가 22일 아침 서울 한 호텔에서 모임을 갖고, 사실상 '77정관 이전' 한국기독교총연합회(대표회장 이영훈 목사, 이하 한기총)와 교단장회의를 통합하는 방향을 모색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기총과 한국교회연합(대표회장 정서영 목사, 이하 한교연)의 통합을 추진해 온 '한국교회연합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한교연 측 추진위원들과 함께 한 자리에서 그들의 요청을 듣고, 이날 교단장회의를 통해 그것을 수용할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었다.

당시 한교연 측 추진위원들은 추진위 측에 △추진위원 수를 지난 8월 말 추진위 출범 당시의 '9인'으로 하고 △한교연 측 위원은 현재 자신들이 파송한 이들로 하자고 제안했다. 즉, 한기총-한교연 통합 논의를 원점에서 다시 출발하자는 것이다. 한교연 한 관계자는 만약 이 같은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통합 논의는) 결렬될 것"이라고도 했었다.

그러나 이날 비공개로 모임을 가진 교단장회의는 결국 이 같은 한교연 측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기로 했다. 대신 향후 대책을 담은 선언문을 발표했다. 핵심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한국교회 대표자들인 우리는 각각 소속한 한기총, 한교연과 실질적 연합방안을 모색하되, 현실적 결론을 조속히 도출해 빠른 시일 내에 이전 복원된 연합단체를 출범한다.

2. 한교연과 한기총은 각 단체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선결하며, 협조하는 단체와 함께 (복원된) 연합단체 출범을 진행해 나간다. 이는 "제3단체화 한다"는 우려를 불식하고 과거 자랑스러웠던 한국교회 연합단체로의 복원임을 규정한다.

3. 복원된 연합단체는 한국교회 연합운동의 성과로 평가되는 한기총의 2011년 7월 7일 개정 정관(약칭 77정관)을 기본틀로 한다. 이는 현재 한교연과 한기총에 속한 교단 중 77정관 이전 가입교단과 교단장회의 회원 교단(23개)를 포괄함을 의미한다.

4. 현재 양 단체에 가입된 기관에 대해서는 별도 규정을 두어 합류하게 하며, 77정관 이후 가입된 교단은 재심한다. 화목을 깨는 이단성 시비가 없도록 선명하게 조사한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복원된 연합단체', '77정관', '교단장회의 회원 교단(23개)'이라는 표현이다. 교계 한 관계자는 "무엇을 복원하자는 것인지, 구체적인 언급이 없다"면서 "다만 이런 표현들을 종합했을 때, 77정관 이전 한기총과 지금의 교단장회의를 통합하는 방향임을 추론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이것이 과연 '복원'인지에 대해선 의문의 여지가 있다. 과거 이와 같은 연합단체가 존재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날 교단장회의 모임 후 그 내용을 브리핑한 이경욱 목사(예장 대신 총무)는 "모든 것은 교단장 중심으로 가야 한다는 것이 핵심"이라고만 하고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일각에선 "제3의 연합단체의 출범을 선언하는 것이 명분이 약하고 여기에 대한 여론도 좋지 못하니 다소 억지스럽게 '복원'이라는 말을 쓴 것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기도 한다.

한편, 선언문의 내용 또한 현실화 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교단장회의 측은 이 선언문에 교단장 16명이 서명했다고 했지만, 이 일이 교단의 허락이 필요한 것인 만큼, 교단이 전권을 위임하지 않은 이상 단순히 총회장 개인의 서명만으로 당장 일이 추진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 때문이다.
 
한교연 한 관계자는 "아무리 급해도 실을 바늘 허리에 묶을 수는 없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