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1월 1일 한국행…본격적인 대선행보 신호탄?

강혜진 기자 입력 : 2016.11.30 00:56

반기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내년 1월 1일 한국으로 돌아가겠다”고 말했다고 일본 마이니치 신문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반 총장은 이날 미국 뉴욕에서 일본 매체들과 가진 인터뷰에서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향을 위해 가능할 친구, 한국 사회 지도자들과 이야기하고 싶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엄청나게 많은 국민의 분노와 불만을 보고 있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명예에 깊은 상처를 입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은 지금까지 많은 정치·경제·사회적 위기에 직면해왔다”면서 “국민은 회복력, 민주적 성숙, 연대, 현명함으로 위기를 극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으로 대선 시계가 빨라지자 조귀 귀국할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당초 내년 1월 중순께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었다. 반 총장의 임기는 오는 12월 31일까지다.

한편, 반 총장이 ‘출동 경호’를 맡은 일본 자위대가 아프리카 남수단에서 유엔평화유지활동(PKO) 임무를 수행하고 있는 것에 대해 “깊이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해외파병 자위대의 새 임무인 ‘출동경호’는 해외파병 자위대의 무기 사용 가능성을 넓히는 조치라는 점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