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총장 “트럼프 만나 한반도 문제 논의하겠다”

강혜진 기자 입력 : 2016.11.28 17:07

유엔기후변화협약 총회에 참석해 이같은 견해 밝혀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이른 시일 안으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을 만나 한반도 문제와 기후변화협정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의하면, 반 총장은 지난 15일(현지시간) 모로코 마라케시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제22차 당사국 총회’(COP22)에 참석한 대한민국 국회의원방문단(단장 김영주·홍일표·한정애·이정미)과 별도의 면담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 자리에서 반 총장은 “트럼프 당선인과 전화통화를 했는데, 기후변화협정 준수 여부에 명확한 대답을 하지 않았다”면서 “유엔 사무총장 임기 중 트럼프 당선인을 만나 설명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 총장은 “트럼프 당선인을 만나면 한반도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냐”고 묻자 “당연히 하겠다”고 답했으며, “촛불집회를 포함한 국내의 어려운 사정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도 “알고 있다. 1월에 귀국해 여러분들과 상의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