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신자, 세상의 말 아닌 ‘원초적 복음’ 듣길 원한다”

김진영 기자 입력 : 2016.11.21 17:31

예장 합동, ‘새신자 정착’ 주제로 전도정책포럼 개최

전도정책포럼
▲전도정책포럼이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예장 합동(총회장 김선규 목사) 총회전도법인국이 '새신자 정착, 어떻게 할 것인가?'를 주제로 21일 서울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에서 제101회기 총회전도정책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포럼은 총회 부총회장 전계헌 목사가 설교한 개회예배에 이은 총회전도법인국의 주제강의, 소강석(새에덴교회)·장창수(대구대명교회)·오종향(뉴시티교회)·오주환(예안교회) 목사·강명옥 전도사(사랑의교회)의 강의, 어린이부·청소년부·청년부로 나뉜 선택강의로 진행됐다.

먼저 주제강의에서 총회전도법인국은 여러 통계 자료를 제시하며 "한국교회는 여전히 전도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이 필요한 실정이고, 새신자 정착에 있어서도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함께 고민해야 할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새신자 정착을 위해 집중해야 할 것들로 크게 △새신자에 대한 사랑 △체계적인 정착 시스템 구축 △정착을 위한 전략 수립을 꼽았다.

특히 새신자가 정착하지 못하는 이유에 대해 "첫째, 자발적으로 등록하도록 유도하기보다는 등록을 강요하기 때문"이라며 "등록을 강요하는 듯한 인상을 보이면,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새신자의 마음은 극도로 불편해진다"고 했다. 또 "둘째, 교회가 정착하기에 좋은 환경을 제공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새신자 정착은 일부 새신자 사역팀만의 문제가 아니라 교회 전체의 분위기와도 밀접하게 관련돼 있다"고 했다.

세 번째 요인으로는 "후속적인 양육조치가 이뤄지지 않기 때문"이라며 "가령 새신자 사역이 지나치게 교역자 중심인 경우 이런 문제가 발생할 여지가 크다"고 했다. 끝으로 "지속적인 돌봄과 섬김을 위한 관계망을 제대로 만들어 놓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시스템을 만들었다 하더라도 적절한 은사에 따른 사역 배치가 이뤄지지 않으면 새신자의 정착을 기대하기는 쉽지 않다"고 했다.

이어 새에덴교회의 새신자 정착 시스템을 소개한 소강석 목사는 특히 평신도 양육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보다 구체적인 교회 시스템에 대해서는 새에덴교회 내 평신도사역개발원의 이경희 전도사가 설명했다.

새에덴교회의 평신도 관리는 새신자가 등록하면 직접 전화심방을 한다. 그리고 새신자 담당 목사, 교구 사역자, 양육교사 등이 함께 심방을 해 양육시간을 결정하면 집으로 직접 방문거나 교회에서 1:1 양육을 시작한다.

특히 "새신자들은 교회에 처음 왔을 때, 교회 외부 환경이나 담임목사의 설교 스타일, 혹은 매너 등을 먼저 보고 판단하려는 경향이 있다. 그렇다 보면 본질을 놓치는 경우가 있다"며 "그러므로 양육교사가 새신자들을 양육할 때 본질을 바라볼 수 있게 해야 한다. 바로 교회의 구성원들이 '하나님과 영혼을 향한 뜨거운 사랑이 있는가'에 대해 생각하게 해야 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새신자 양육의 목표는 정착에 있다. 출석한 교회에 대한 소속감과 정체감을 갖게 하고 공예배를 통해 살아계신 하나님을 만나며 역동적인 생명력을 경험하게 해야 한다"며 "일반 새신자들의 정착률이 50~60%라면, 1:1 양육을 받은 새신자들의 정착률은 92%에 달한다. 그 만큼 1:1 양육이 갖는 교회 정착의 효과는 놀랍다"고 했다.

장창수 목사
▲장창수 목사가 강연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두 번째 강사로 나선 장창수 목사는 '새신자 정착을 위한 아날로그 목회-바로 가고 거꾸로 가라'는 제목으로 새신자 정착의 중요성과 전략 등을 나눴다. 그는 "모든 새신자 정착 전략은 주일예배로 집중돼야 한다"며 "주일예배는 새신자가 교회 생활의 첫발을 딛는 장인 동시에 새신자들의 정착 여부를 가늠하는 장"이라고 했다.

장 목사는 "대부분의 새신자는 절대로 한 번 출석으로 등록하지 않는다. 여러 번에 걸쳐 주일예배를 참석하며 최종 결정을 한다"며 "그들은 정착 동기에 대해 주일예배에서 느끼는 특별한 감정-평안함, 위로, 소망, 신비, 경겅함, 따뜻함-혹은 은혜의 체험이라고 한다. 절대 가볍지 않은 경건함이 있고, 그러면서도 따뜻함이 있는 예배의 분위기와 내용이 중요하다"고 했다.

또 "세상 사람들은 세상의 말을 듣기 위해 온 것이 아니라 그들이 알지 못하는 신비, 성경적 설교를 듣기를 원한다"며 "등록하고 정착한 많은 성도의 피드백을 받아보면 의외로 예수님 이야기, 원초적인 복음을 전해주어 정착했다는 답을 많이 들을 수 있었다. 이것이 바로 성도의 갈급함"이라고 했다.

장 목사는 "모든 설교에서 원초적인 복음이 나타날 수 있다. 복음의 일관성은 성도의 마음을 녹이고 위로와 소망, 평안을 얻게 한다"며 "보는 예배, 보여주는 예배보다 아날로그적으로 생각하고 수고하며 드리는 예배, 그렇게 거꾸로 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