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나처럼 시대의 어려움 ‘나 때문’이라 고백하자”

김진영 기자 입력 : 2016.11.15 15:08

‘한국교회 원로목회자 구국기도회’ 개최

구국기도회
▲참석자들이 간절히 기도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기독교원로목회자재단(이사장 임원순 목사)이 주최하고 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대표회장 이주태 장로)가 주관한 '한국교회 원로목회자 구국기도회'가 '주여! 이 나라와 백성을 긍휼히 여겨 주소서'를 주제로 15일 오전 서울 한국교회백주년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렸다.

본격 기도회에 앞서 인사말한 임원순 목사는 "국정이 농락당하고 백성의 울부짖음만 거리에 가득하다. 나라는 찢겨져 신음을 하고 말씀은 빛을 잃어버린 안개 속에 있다"며 "마치 사사기의 끝처럼 왕이 없어 제 각각 그 생각을 따라 옳은 대로 행하고 있는 현실이다. 무엇이 참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혼돈하고 공허하다. 이제 이 어둠을 걷고 새벽을 맞이하기 위해 한국교회는 구국의 기도를 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김진옥 목사(평생목회 대표회장, 준비위원장)의 사회로 시작된 기도회는 이상모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명예회장)의 선언문 낭독, 문세광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대표회장)의 대표기도, 메시지 선포 및 기도, 지덕 목사(한기총 증경회장)의 격려사, 김윤기 목사(한교연 명예회장)의 통성기도, 박중선 목사(한기총 사무총장)의 인사말, 신신묵 목사(한국기독교지도자협의회 대표회장)의 축도로 드렸다.

구국기도회
▲(앞줄 왼쪽부터) 임원순·지덕 목사, (뒷줄 왼쪽부터) 이주태·정근모 장로, 한은수 감독 등 주요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김진영 기자
선언문을 낭독한 이상모 목사는 "이 민족을 불쌍히 여겨 주시고 하나님의 은총을 다시 입는 백성이 될 수 있도록 전심을 다해 기도해야 한다. 굵은 베옷을 입고 통회·자복하는 기도를 드림으로 역사를 주관하시는 하나님의 은총을 구해야 한다. 이 어려운 현실 앞에서 우리 원로목회자들은 마음을 찢으며 회개한다"고 했다.

메시지는 원로목회자들을 대표해 최복규 목사(한국기독교원로목사회 증경회장)가, 현역 목회자를 대표해 이태희 목사(한기총 명예회장)가, 평신도를 대표해 정근모 장로(한국기독교평신도총연합회 총재)가 각각 전했다.

또 김동권 목사(예장 합동 증경총회장), 한은수 감독(한국범죄예방국민운동본부 대표회장), 김경래 장로(한국기독교100주년기념사업협의회 상임이사)가 기도를 인도했다.

최복규 목사는 "산모가 진통 끝에 귀한 생명을 얻는 것처럼, 비록 지금은 이 땅이 신음하지만 그 끝에는 통일이라는 것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며 "때문에 우리는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감사할 수밖에 없다. 낙심과 좌절을 내려놓고 하나님께 회복을 간구하자"고 했다.

이태희 목사는 "하나님께서 우리의 간구를 들으시고 분명 응답하실 것"이라고 했다. 정근모 장로는 "하나님은 우리를 쓰시기를 원하신다. 그래서 도전을 통해 단련하신다. 특히 젊은이들이 세상이 아닌 주님만을 바라보기를 원하신다. 이번 일이 바로 그런 계가 됐으면 한다. 모든 실망을 뒤로하고 기도하자"고 했다.

구국기도회
▲참석자들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김진영 기자
지덕 목사는 격려사를 통해 "요나가 탄 배가 풍랑을 만났을 때, 요나는 그것이 자기 때문임을 깨달았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대한민국을 위해 기도하기 전에 지금과 같은 어려움이 닥친 것이 바로 나 때문임을 고백해야 한다. 그 누구를 탓하지 말고 나 자신을 돌아보며 하나님께 간구하자"고 전했다. 박중선 목사는 "위기는 기회일 수도 있다. 나라와 교계를 위해 일평생 기도해 오신 원로목회자님들의 간절한 기도가 다시 한 번 필요할 때"라고 했다.

참석자들은 나라의 회복을 위해 한 마음으로 통성기도했으며, 기도회는 참석자들이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애국가를 부른 것을 끝으로 모두 마무리 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