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여대 신학대학원, 정대협 윤미향 대표 초청 특강

김진영 기자 입력 : 2016.10.18 10:54

이화여자대학교 신학대학원은 오는 18일 오후 3시부터 대학교회 소예배실에서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 상임대표 특강을 개최한다.

이화신학공동체(신학대학원, 기독교학과, 여성신학연구소) 주최로 열리는 이번 특강은 '일본군 성노예제, 재발방지를 위한 과제'라는 주제로 약 2시간 동안 진행 된다.

윤미향 대표는 1992년부터 정대협 간사로 활동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인권회복을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2008년부터 상임대표를 역임했으며, 20년 넘게 일본대사관 앞에서 매주 수요집회를 이끌고 있다.

또한, 특강 다음 날 신학대학원 학생들은 마포구에 위치한 전쟁과 여성 인권 박물관 관람 후 낮 12시부터 일본 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열리는 수요집회에 함께 참여하게 된다.

신학대학원장 정희성 교수는  "기독교는 여성과 사회적 약자 보호에 앞장서 왔다. 위안부 피해 할머님들의 인권회복과 재발방지를 위한 이야기는 이런 점에서 초대 기독교 정신을 계승하는 자리이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