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개막… “나눔은 의무”

김진영 기자 입력 : 2016.10.16 18:44

오는 20일까지 각종 세미나와 전시 통해 한국교회 ‘섬김’ 소개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서울광장에서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2016-디아코니아 코리아’ 개막식이 진행되고 있다. ⓒ김진영 기자
한국교회봉사단과 (사)한국기독교사회복지협의회, (사)월드디아코니아가 공동으로 주관하고 2016디아코니아코리아조직위원회(조직위원장 오정현 목사)가 주최한 '기독교사회복지 엑스포 2016-디아코니아 코리아'(대표대회장 김삼환 목사, 이하 디아코니아 코리아) 개막식이 16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렸다.

'당신은 선한 사람입니다'를 주제로 오는 20일까지 서울광장과 서울시립미술관,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 등에서 진행되는 디아코니아(봉사) 코리아는 이날 개막식을 시작으로 주제 콘퍼런스와 국제 디아코니아 사례발표 세미나, 한국교회 자원봉사 콘퍼런스, 영성집회, 아동·청소년·장애인·가정·여성·의료 세미나 등의 프로그램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 밖에 기독교 관련 봉사단체들의 부스가 마련되고, 각종 전시회도 열린다.

주최측은 이를 통해 그 동안 한국교회가 사회 곳곳에서 감당해 온 '빛과 소금'의 역할들을 소개하고, 나눔과 섬김 사역의 확장을 꾀하고자 한다. 디아코니아 코리아는 지난 2005년과 2010년에 이어 이번이 3회째다.

개막식은 방송인 이광기 씨와 최윤영 아나운서가 진행한 오프닝공연에 이은 오정현 목사가 사회를 맡은 감사와 찬양(예배), 축사와 격려사 등으로 꾸민 섬김과 나눔, 전시관 개관 커팅, 소울싱어즈·남경주와 친구들이 참여한 축하공연으로 진행됐다.

감사와 찬양은 권태진 목사(집행위원장)의 대표기도, 소강석 목사(공동준비위원장)의 시 낭송, 두상달 장로(지도위원)의 성경봉독, 김장환 목사(고문)의 설교, 한태수(공동준비위원장)·김한호(강원지역 대회장)·이상대(공동대회장) 목사의 주제기도로 드렸다.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왼쪽부터 순서대로) 남경필 경기도지사, 김장환 목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삼환 목사 ⓒ김진영 기자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왼쪽부터 순서대로) 나경원 국회의원, 손인웅·이성희 목사 ⓒ김진영 기자
'오직 예수'(베드로전서 4:10~11)를 제목으로 설교한 김장환 목사는 "요즘 기독교에 대해 '복음만 전하고 행함은 없다'고 비판하지만, 우리나라의 학교와 병원들을 지은 이들이 바로 기독교인"이라며 "또한 그들은 그 동안 묵묵히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우리나라 교회들 중 90%가 넘는 곳이 지역사회에서 한 종류 이상의 섬김 사역을 감당하고 있다"고 했다.

김 목사는 "기독교는 그 행함을 앞으로도 멈추어선 안 될 것이다. 행함이 없는 믿음은 죽은 믿음이기 때문"이라며 "기독교인들은 선한 사마리아 사람들처럼, 그리고 믿음과 사랑, 소망을 가지고 나눔 활동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인사말을 전한 김삼환 목사는 "하나님은 오늘의 대한민국이 있기까지 한국교회와 성도의 기도, 선교, 섬김, 나눔을 귀하게 사용하셨다"며 "이번 디아코니아 코리아가 하나님이 베풀어주신 은혜를 되새기며 그 분을 높이는 현장이 되길 바란다. 그 동안 수고하고 헌신한 분들을 격려하고 지원하는 현장, 그리고 이 시대 우리 이웃의 아픔과 눈물을 위로하는 현장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오정현 목사는 환영사를 통해 "섬김과 나눔은 교회의 거룩한 본능이자 의무다. 예수님은 언제나 약한 자, 고통 받는 자, 상처 입은 자를 찾아가 위로하셨고 회복시켜 주셨다"며 "주님의 몸 된 교회와 성도가 예수님의 사랑의 발자취를 따르는 것은 참으로 마땅한 일"이라고 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축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조윤선 장관이 대독했다. 박 대통령은 "한국교회는 대한민국이 어려웠던 시절, 교육과 의료 등 각 분야에서 봉사와 헌신을 해 왔고, 오늘이 있기까지 어려운 고비마다 그 극복에 앞장서 왔다"며 "지금까지 묵묵히 나라와 국민을 위해 섬김과 나눔을 실천해 주신 한국교회에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기독교 사회복지 엑스포
▲이번 행사는 ‘당신은 선한 사람입니다’를 주제로 진행된다. ⓒ김진영 기자
축사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한국교회와 선한 여러분들의 헌신과 봉사가 빈부의 격차를 메우고 있다. 이에 여러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파하는 국민들을 대신해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디아코니아 코리아가 한국교회의 선한 일들을 되돌아보고 앞으로도 그것을 더욱 체계적으로 잘하실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성희 목사(예장 통합 총회장)는 격려사를 통해 "교회에서의 예배가 끝나는 순간 이 사회 속에서의 예배가 시작되듯, 이번 엑스포 역시 모든 일정을 마친 뒤 진짜 섬김과 봉사가 시작되는 것"이라며 "참다운 교회는 모이는 것이 아닌 흩어지는 교회다. 이 세상으로 흩어져 봉사하는 모두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손인웅 목사(상임대회장)가 '한국교회 디아코니아 비전제언'을 낭독했다. 손 목사는 "한국교회는 개교회 중심적이고 교단 이기적인 사회봉사를 넘어 보다 전문적인 한국교회 디아코니아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도록 봉사와 일치를 추구해야 한다"며 "도움이 필요한 약자에게 물질을 매개로 신앙을 강요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의 정신에 위배된다. 교회는 순수하게 그리스도의 사랑을 실천해야 하며, 그리스도의 사랑의 열매로 궁극적 선교의 열매가 맺어지도록 기도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후 장종현 목사(상임대회장)가 축도했고, 전시관 개관 커팅과 축하공연으로 행사는 모두 마무리됐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