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기독 청년들, ‘고난주간’ 어떻게 생각하고 있나

이대웅 기자 입력 : 2016.03.22 22:39

크리스천데이트 문화선교회, 5천여 명 설문 결과 발표

기독 청년 고난주간 크리스천데이트
▲‘고난주간’을 어떻게 보내고 싶은가에 대한 설문 결과.

요즘 기독 청년들은 '고난주간'을 어떻게 보내고 있을까. 크리스천 젊은이들의 데이트 사역 전문기관인 '크리스천데이트 문화선교회(대표 송유창 간사)'가 이에 대한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이 선교회는 미혼 청년들로 구성된 회원들을 대상으로 '고난주간 특별 설문'을 발송, 청년 5,293명이 참여한 결과를 22일 발표했다.

기독 청년들은 '고난주간'을 어떻게 보낼 계획인지(중복선택 가능)에 대해 절반이 넘는 50.7%가 '개인 경건 시간(말씀·기도)을 더 많이 갖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 외에 '새벽예배나 수요예배 등 공예배 참석에 더욱 힘쓰겠다'가 19.5%, '금식에 참여하겠다'가 13.1%를 차지했다. '평소와 크게 다를 것 같지 않다'도 13.6%였다.

과거에 '고난주간'을 어떻게 보냈는지에 대해서는 '개인 경건 시간(말씀·기도)을 더 많이 갖기 위해 애썼다'가 34.7%였고,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가 27.5%로 뒤를 이었다. '금식에 참여했다'와 '공예배 참석에 더욱 힘썼다'가 각각 18.2%와 18.1%였다. 선교회는 "청년들이 과거보다 올해 고난주간의 의미를 더욱 기억하고 경건생활에 힘쓰려는 의지를 가진 것"이라고 해석했다.

'고난주간'을 생각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에 대해선 '십자가'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남성 43%, 여성 54%), '예수님(남성 30%, 여성 23%)', '고난(남성 8%, 여성 6%)', '보혈(남성 6%, 여성 5%)' 순이었다.

'이번 고난주간에 가장 듣고 싶은 찬양'으로는 아발론(Avalon)의 '우리 때문에(We are the reason)'가 21.2%로 가장 많이 꼽혔으며, 마커스의 '그가 오신 이유'가 21%, 하스데반 선교사의 '십자가의 길 순교자의 삶'이 15%, 천관웅의 '겸손의 왕'이 13.8%, 하스데반의 '십자가 그 사랑'이 11.6%, 동방현주의 '사명'이 11.4%, '비아 돌로로사(Via dolorosa)'가 5.9% 순이었다.

찬양에 대해서는 남녀 청년들이 차이를 보였다. 남성들은 '그가 오신 이유'를 21.8%로 가장 많이 선택했고, '우리 때문에' 18.1%, '십자가의 길 순교자의 삶' 16.9%, '겸손의 왕' 15.7%, '사명' 11.9% 등이었던 반면, 여성들은 '우리 때문에'가 26%로 압도적이었고 '그가 오신 이유' 19.7%, '십자가 그 사랑' 14.5%, '십자가의 길 순교자의 삶' 11.6% 순이었다.

선교회 대표 송유창 간사는 이번 설문 결과에 대해 "그리스도의 고난을 기억하고 동참하기 위한 청년들의 경건생활에 대한 결심이 실천으로 잘 이어질 수 있도록 교회 공동체의 교역자와 리더들의 권면과 지도가 필요하다"며 "저희 선교회에서도 여러 청년 문화 사역기관과 협력해 청년들이 의미있는 고난주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10만여 명의 회원들이 참여하고 있는 크리스천데이트 문화선교회는 지난 2012년 설립된 선교단체로, 한국독립교회선교단체연합회에 소속돼 있다. 모바일 앱 기반의 소개 프로그램과 캠프 사역, 연애·결혼교육 세미나 등을 진행하고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