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척교회 목회자들 “3-4명만 함께 전도해 주면…”

이대웅 기자 입력 : 2016.02.18 19:09

예장 합동, '2016 교회 자립 지원 전진대회' 개최

2016 예장 합동 교회자립지원 전진대회
▲전진대회 후 주요 인사들과 모든 참석자들이 ‘약속한다’는 배너를 들고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예장 합동 '2016 교회 자립 지원 전진대회'가 18일 오후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에서 개최됐다.

이날 전진대회는 1부 예배와 2부 공감, 3부 나눔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주요 지원 교회들과 개척·농어촌 교회들의 자립 사례들을 발표하고 교회 자립 지원선언문을 함께 낭독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실행위 서기 박성규 목사(부산부전교회) 사회로 진행된 2부에서 환영사를 전한 총회 교회자립실행위원장 오정현 목사는 "9년 전 태안반도 기름 유출 사건 봉사활동을 나서면서 깨달은 것이, 교단과 신학 바탕이 달라도 섬김과 봉사를 통해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이라며 "미자립교회 지원에도 우리 교단이 더욱 하나되어 집중적으로 사역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오 목사는 "교단 내에 미자립교회가 4천여 곳 있는데, 이를 돕고 섬기면서 '우리가 돕는 것이 아니라 우리 교회가 더욱 정화된다'는 본분 회복의 마음을 깨닫고 있다"며 "이 일을 통해 공교회성이 회복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는 "교회를 건축하고 기도한 것 중 하나가 '모든 시설들이 영적 공공재'가 되게 해 달라는 것이었다"며 "지난 2년간 수십만 명이 교단과 교회, 지역사회에서 찾아와 그 사명을 감당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후에는 광주동명교회와 사랑의교회(주요 지원 교회 사례), 예수사랑마을교회(개척교회 자립 사례), 성남노회 현상민 목사(도시권 노회 지원 사례), 전서노회 김문갑 목사(농어촌교회 지원 사례) 등의 발표가 이어졌고, 총회장 박무용 목사는 교회 자립 지원 제도 시행 우수 노회 및 미자립교회에 대해 격려하고 시상했다.

2016 예장 합동 교회자립지원 전진대회
▲전진대회에서 발표가 진행되고 있다. ⓒ이대웅 기자

개척교회를 대표해 발표한 파주 예수사랑마을교회 김남수 목사는 개척 후 가족들과만 예배를 드리다가, 가족들이 악기를 하나씩 배워 '가족 밴드'를 만드는 등 많은 노력을 통해 3년 6개월 만에 100여 명이 출석하는 자립교회로 성장했다. 예산의 20%는 미자립교회와 선교지에 후원을 하고 있다고 한다.

김 목사는 "개척 당시 분립한 교회도 아니고 후원 교회도 없었지만, 매달 1백만 원만 지원을 받았어도 아내가 일을 하지 않고 사역에 집중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리고 예배당에 몇 분이라도 앉아 계셨다면, 3-4명이라도 함께 전도했다면 더 힘이 됐을 것"이라고 건의했다.

3부에서는 총회장 박무용 목사를 비롯해 자립위원장 김선규 목사(부총회장), 실행위원장 오정현 목사, 서울권역위원장 김은호 목사(오륜교회), 경기권역위원장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서북권역위원장 김종준 목사(꽃동산교회), 중부권역위원장 이건영 목사(인천제2교회), 호남권역위원장 이상복 목사(광주동명교회), 대경권역위원장 권성수 목사(대구동신교회), 부울경권역위원장 이규현 목사(부산수영로교회) 등이 사역 나눔을 진행했다.

또 '교회 자립 지원 선언문'을 발표했다. 선언문에서는 "우리 교단은 성경적 개혁신학을 견지하며, 한국교회의 부흥과 한국사회 변혁의 주체로 하나님께 쓰임받았다"며 "그러나 성장의 이면에 농어촌 및 도시 작은 교회들에게 사랑의 빚을 져 왔다"고 전하면서 일곱 가지를 약속했다.

2016 예장 합동 교회자립지원 전진대회
▲전진대회에서 박무용 목사(가운데)가 권역위원장들과 함께 ‘교회 자립 지원 선언문’을 낭독하고 있다. ⓒ이대웅 기자

이는 ①성경적 공교회성 회복에 우선순위를 두고 ②우리 형제인 미자립교회를 위해 매일 기도하며 ③노회 내 미자립교회 목회자의 생활비를 지원하고 ④노회 내 미자립교회 목회 자립을 위해 프로그램을 지원하며 ⑤노회 내 미자립교회 목회 자립을 위해 일정 기간 성도를 파송하고 ⑥노회 재정 여력이 있을 경우 미자립노회를 지원하며 ⑦미자립교회 목회자를 돕는 장기 사역에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 등이다.

3부는 오정현 목사 인도로 '국가와 민족을 위해', '총회를 위해', '미자립교회 지원 사역을 위해' 기도했고, 이건영 목사의 폐회기도로 마무리됐다.

앞선 1부 예배에서는 총회 서기 이승희 목사(대구반야월교회) 사회로 부총회장 신신우 장로의 기도, 부서기 서현수 목사의 성경봉독과 사랑의교회 찬양대의 찬양 후 부총회장 김선규 목사가 '새 계명(요 13:34-35)'이라는 제목으로 설교했다. 이후 총무 김창수 목사가 광고했으며, 총회장 박무용 목사가 축도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