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 쉴 길 막는 알레르기성 비염, 홍삼으로 뚫는다

박소라 기자 입력 : 2015.12.01 15:54

 

최근 재채기, 흐르는 콧물, 코 막힘, 가려움증 등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런 증상은 감기로 착각하기 쉽지만, 알레르기성 비염일 가능성이 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코점막이 특정 물질에 대해 과민 반응을 보이는 증상을 말한다. 그 원인은 대체로 유전적 요인과 함께 미세먼지, 꽃가루, 찬 공기, 자동차 배기가스 등의 환경적 요인이 영향을 주는 것으로 전해졌다.

알레르기성 비염을 치료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원인 물질을 찾고, 일상에서 그 물질을 피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므로 항히스타민제나 스테로이드 등의 알레르기약으로 증상을 완화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문제는 알레르기약의 부작용으로 졸음이 쏟아질 수 있으며, 사용을 중단할 경우 반동과 약물성 비염 등의 증상이 악화할 수 있어 조심해야 한다.

홍삼은 연구를 통해 히스타민(histamine)의 분비를 억제해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을 완화하는 것으로 확인돼 환자들 사이에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전북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생화학교실 박광현 박사는 실험용 쥐에서 분리한 비만세포에 알레르기 유발물질을 투입한 후 두 그룹으로 나눠 한 그룹에만 홍삼 추출물을 투입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비만세포는 알레르기 비염 증상을 유발하는 히스타민을 분비하는 세포로, 히스타민 분비량이 많을수록 비염 증상이 심해진다.

실험결과, 홍삼을 투입한 그룹은 정상군과 비교해 히스타민 분비량이 5% 증가한 데 그쳤으나 투입하지 않은 그룹은 30%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홍삼이 알레르기성 비염 증상을 6분의 1로 줄여준 셈이다.

알레르기성 비염은 호흡을 곤란하게 만들어 집중력 및 업무능력을 저하할 뿐 아니라 심하면 안면윤곽 변형, 턱관절 장애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홍삼을 섭취해 예방하는 것이 좋다.

한편 홍삼은 홍삼 절편, 홍삼액기스, 홍삼정, 홍삼 농축액, 홍삼진액, 홍삼액, 홍삼양갱, 홍삼정과, 홍삼 스틱, 홍삼정환, 홍삼 캔디 등 다양한 제품으로 즐길 수 있다. 그러나 제조 방식에 따라 영양분 추출률이 달라질 수 있어 신중해야 한다.

홍삼 제품 대부분은 홍삼을 물에 달이는 물 추출 방식으로 만들어진다. 이 방식은 홍삼 성분 중 물에 녹는 수용성 성분 47.8%만 추출되고, 나머지 불용성 성분 52.2%는 달여낸 홍삼 찌꺼기와 함께 버려진다.

이런 이유로 참다한 홍삼 등 일부 업체에서는 홍삼을 제품에 통째로 갈아 넣는 방식을 채택한다. 이 방식은 홍삼을 모두 분말로 만들어 제품에 넣으므로 버려지는 홍삼 찌꺼기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자연히 홍삼의 모든 성분을 섭취할 수 있고, 영양분 추출률도 물 추출 방식의 2배 이상인 95%를 넘는 장점이 있다.


<저작권자 ⓒ '종교 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